김종인, '윤석열 대권 1위'에 추미애 저격… "몰아붙인 결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압박하는 정부·여당 행태가 윤 총장을 대선주자 여론조사 1위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압박하는 정부·여당 행태가 윤 총장을 대선주자 여론조사 1위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압박하는 정부·여당 행태가 윤 총장을 대선주자 여론조사 1위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적 감정을 갖고 (윤 총장을) 몰아붙이면 지금 같은 상황이 나타날 수밖에 없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12일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윤 총장은 법에 따라 총장 임무를 공정하게 수행하겠다고 늘 강조하던 사람"이라며 "정치권과 추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해 지나치게 이러쿵저러쿵 얘기를 하다보니까 일반 국민이 여론조사로 심판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정치권에서 공정을 외치니까 결국 윤 총장이 가장 돋보이는 게 아닌가"라면서도 "(윤 총장을) 야당의 정치인으로 볼 수 없다.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각자 자기 직분에 맞는 직무를 성실히 수행하면서 협조적인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추 장관이 윤 총장을 향해 '검찰총장 관두고 정치하라'고 말한 것을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이 적인지 동지인지 잘 구별이 안 된다"며 "추 장관이 검찰 임무만 하겠다는 사람을 자꾸 그만두고 정치하라고 밀어넣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추 장관이 건드리지 않으면 (윤 총장 지지도가) 어떻게 되는지 한 달만 참아달라고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강태연
강태연 taeyeon981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태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27하락 2.1509:15 07/26
  • 코스닥 : 1055.98상승 0.4809:15 07/26
  • 원달러 : 1152.90상승 2.109:15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09:15 07/26
  • 금 : 72.25상승 0.8209:15 07/26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