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영화보고 탈원전 결심? 문 대통령 완전 코미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영화를 보고 탈원전을 결심했다는 대통령의 발언부터가 코미디였다"며 "원전 가동 문제를 정부가 결정하고 책임지는 것이 아니라 비전문가인 일반 국민에게 물어 결정한 것은 정책결정의 기본조차 망각한 무책임 국정의 표본"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회의에서 안 대표는 "해당 장관이 원전 경제성 조작의 장본인으로 의심받고 있고 죽고 싶냐고 협박당한 공무원들은 공문서 444건을 삭제하는 기상천외한 범죄까지 저질렀다"며 "낭만적 감상주의에서 시작된 탈원전이 결국 국정운영 시스템과 공직 기강의 파괴, 법치 유린으로까지 귀결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불법과 탈법의 정황이 분명한데도 정당한 수사를 하고 있는 검찰에 대해 '검찰 쿠데타' 운운하며 수사를 방해하는 여당은 도대체 어느 나라 정당이냐"며 "무엇보다 대통령 스스로가 감사 방해와 진실 은폐에 어떤 관련이 있는지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검찰이 정권의 치부를 보호하는 방패가 아니라 비리 세력의 심장을 찌르는 날카로운 칼로서 본연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가만히 수사 결과를 지켜보기 바란다"고 문 대통령에게 촉구했다.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