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쇄 살인범 최신종 "무기징역 선고에 불복" 항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주·부산 실종여성 2명을 살해한 최신종(31)이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판결에 불복해 12일 항소장을 제출했다. /사진=뉴스1
전주·부산 실종여성 2명을 살해한 최신종(31)이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판결에 불복해 12일 항소장을 제출했다. /사진=뉴스1
전주·부산 실종여성 2명을 살해한 최신종(31)이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판결에 불복해 항소장을 제출했다.

12일 전주지법 관계자 등에 따르면 강도살인, 강간살인,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최신종이 양형 부당을 이유로 항소장을 제출했다. 앞서 검찰 역시 처음에 구형했던 사형과 다른 판결에 불복해 지난 10일 항소했다.

최신종은 지난 4월15일 0시께 전북 전주 완주군 이서면 인근에서 A씨(34)를 성폭행한 뒤 목 졸라 살해한 혐의 기소됐다. 최신종은 이 과정에서 82만원 상당의 피해자 금팔찌 1개와 현금 48만원을 빼앗기도 했다. 최신종은 살해 후 같은 날 오후 6시30분쯤 전북 임실군 관촌면 방수리 인근에 A씨의 시신을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최신종은 또 첫 번째 범행 후 4일이 지난 4월19일 오전 1시쯤 전주 대성동 한 주유소에 세워진 자신의 차 안에서 부산에서 온 실종 여성 B씨(29)를 살해하고 시신을 완주군 상관면의 한 과수원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신종은 이 과정에서 B씨의 금품 역시 빼앗았다.

최신종은 사건에 대해 살인과 시신 유기 혐의는 인정하지만 강도와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부인했다. 그는 "아내의 우울증약을 먹어 범행 당시 상황이 잘 생각 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최신종에 대해 “피고인이 반성하고 있지 않고 2명의 여성을 상대로 살해·사체유기·강간·강도 등의 범행을 저질렀다”며 “재범의 위험성이 있는 최신종은 사회와 격리가 필요하다”며 사형을 구형한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대해 최신종은 지난 10월20일 결심공판 최후 진술에서 "사형이든 무기징역이든 좋으니 신상정보 공개만 막아달라"고 언급한 바 있다. 

재판부는 “첫 번째 살인을 한 뒤 죄의식 없이 일면식도 없는 여성을 만나 살해하고 시신을 은폐했다”며 “범행 동기에 참작할 만한 사유가 없고 무자비했다”고 판단해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서지민
서지민 jerry020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서지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