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3분기 영업이익 2492억원… 전년대비 71.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미래에셋대우
사진=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는 올해 3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2941억83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1.6%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조5653억원으로 35.7%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2309억9300만원으로 67.7% 증가했다. 연결 기준 지배주주 자기자본은 9.5조 원을 기록했다.

특히 위탁매매 수수료 부문과 해외법인 부문에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개인투자자 자금의 급격한 증시 유입은 이번 분기에도 지속되며 전분기에 기록한 사상 최대 위탁매매 수수료 수익 규모를 다시 경신했다. 해외법인도 세전순이익 700억원 이상을 기록하며 누적 1741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 현상으로 글로벌 시장 위기가 초래됐지만 풍부한 자금 유동성에 따른 위탁매매 수수료 수익과 해외법인의 수익 기여 확대, 운용수익 선방, 금융상품 판매 수수료 증가 등 안정적인 사업구조를 통해 지난 분기에 이어 밸런스 있는 실적을 창출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윤경진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0.45상승 7.4110:12 08/03
  • 코스닥 : 1038.78상승 0.9810:12 08/03
  • 원달러 : 1152.80상승 1.910:12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0:12 08/03
  • 금 : 73.28하락 0.6210:12 08/03
  • [머니S포토] 이낙연 '한교총 방문'
  • [머니S포토] 野 김기현 "文 대통령 대북 굴종태도에 김여정 상황처럼 군다"
  • [머니S포토] 與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박완주 정책위의장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이낙연 '한교총 방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