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먹통' 사태 보상은?… 컨퍼런스도 지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튜브에서 지난 12일 이례적인 장시간 오류가 발생했다. /사진=로이터
유튜브에서 지난 12일 이례적인 장시간 오류가 발생했다. /사진=로이터
유튜브에서 지난 12일 이례적인 장시간 오류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개개인을 비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유튜브를 통한 온라인 행사를 개최하던 다수의 기업들이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유튜브 오류는 국내 뿐만이 아닌 전세계 국가에서 발생한 만큼 불만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유튜브 유료서비스인 '프리미엄' 이용자에겐 오류에 대한 피해보상이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유튜브로 피해를 본 이용자들은 보상받을 수 있을까.



유튜브 이례적 2시간 오류… 일부 기업 컨퍼런스 지연



유튜브는 12일 오전 9시부터 약 2시간 동안 동영상 불러오기(로딩) 시간이 상당부분 지연되거나 아예 재생이 안되는 오류가 발생했다. 이날 유튜브 오류는 전세계 국가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대적인 오류인만큼 유튜브 역시 직접 나서 해당 사실을 알렸다. 유튜트 측은 이날 오전9시23분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만약 여러분이 지금 유튜브에서 동영상을 보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여러분은 혼자가 아니다. 우리 팀은 이 문제를 인식하고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 모든 업데이트와 함께 후속 조치를 취할 것(If you’re having trouble watching videos on YouTube right now, you’re not alone – our team is aware of the issue and working on a fix. We’ll follow up here with any updates)"이라는 공식 입장문을 게재했다.

또 2시간 이후 "우리가 돌아왔다 – 방해해서 정말 죄송하다. 모든 장치 및 YouTube 서비스에서 해결됐으며 기다려 주셔서 감사하다(And we’re back – we’re so sorry for the interruption. This is fixed across all devices & YouTube services, thanks for being patient with us)"며 오류가 해결됐음을 밝혔다.

다만 사태 종결 직후에도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 가입자들의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이어졌다. 프리미엄 서비스는 영상을 광고없이 볼 수 있는 유튜브의 유료 서비스다. iOS는 한달 기준 1만4000원, 안드로이드는 1만450원이다.

한 프리미엄 서비스 이용자(DALEK******)는 "프리미엄 서비스 가입자들은 무료 한달을 받을 자격이 있다.(premium subscribers definitely deserve a free month for this, just saying)"고 주장했으며 다른 이용자(amil****)도 "유튜브 서버가 다운되는게 처음도 아니지않냐(This isn't the first time YouTube went down this year)"며 거들었다.

프리미엄 이용자 TOBON 역시 "우리는 어떤 종류의 보상이든 받을 자격이 있다(We(premium subscribers) do deserve some type of compensation)"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튜브에서 지난 12일 이례적인 장시간 오류가 발생했다. /사진=로이터
유튜브에서 지난 12일 이례적인 장시간 오류가 발생했다. /사진=로이터

이날 유튜브 오류 사태로 피해를 본 건 개별 이용자 뿐만이 아니었다. 유튜브를 통한 컨퍼런스를 기획했던 회사들도 갑작스런 유튜브 오류로 난감한 상황에 처했다.

삼성SDS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테크토닉 2020'을 열기로 했지만 유튜브 장애로 인해 행사 운영에 차질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SDS 관계자는 "이날 행사가 30분 정도 지연됐다"며 "오전 10시30분 복구가 돼 행사는 잘 마무리했다"고 전했다.



유튜브 '유료' 이용자, 피해보상 받을 수 있을까?



그렇다면 이용자들은 유튜브 오류로 인한 피해보상은 받을 수 있을까. 아쉽게도 보상은 받기 어렵다.

현행법은 정보기술 서비스에서 장애가 발생시 소비자에게 보상을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전기통신사업법 시행령 37조의 11에 따르면 통신사업자는 2시간, 부가통신사업자은 4시간 이상의 장애가 발생했을 경우 장애를 고지하고 소비자에 금전적 보상을 해야 한다.

실제 정보기술 서비스에서 오류가 발생해 소비자에게 보상한 사례도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2018년 4월 LTE 음성통화와 문자메시지 서비스에서 2시간 이상 접속 오류가 생기자 소비자들에게 납부 월정액의 이틀 치를 보상한 바 있다.

인터넷 기업협회 관계자는 "국내 음원 서비스에서도 장애가 발생해 보상을 한 사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유튜브에 보상을 강제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오류시간이 2시간이기 때문. 인터넷기업협회 관계자는 "(유튜브가) 자체적으로 보상한다면 모르겠지만 법적으로 보상을 강제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규정상 2시간 이닌 4시간부터 보상을 규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8:01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8:01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8:01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8:01 12/01
  • 금 : 47.02하락 0.1118:01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