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속이 꽉 찬' 볼보 S90 B5… "클래스 압도한다"

동급 차종 중 가장 긴 휠베이스와 첨단품목 기본탑재로 매력 더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볼보자동차의 ‘S90’은 ‘편안하다’는 한마디로 정의된다. /사진=박찬규 기자
볼보자동차의 ‘S90’은 ‘편안하다’는 한마디로 정의된다. /사진=박찬규 기자
볼보자동차의 ‘S90’은 ‘편안하다’는 한마디로 정의된다. 편안한 시트, 편안한 디자인에 편안한 주행감각은 볼보자동차의 태생적 특징이다. 이 회사의 플래그십 모델 다게 디자인을 통해 인간을 이롭게 한다는 ‘스칸디나비안디자인’의 이념과 ‘사고가 나지 않는 차’를 추구하는 브랜드의 철학이 잘 어우러졌다.

얼마 전 ‘S90’ 중에서도 ‘B5 인스크립션’을 시승했다. 마일드 하이브리드 방식이 적용된 가솔린 터보 모델의 고급형이다. 지난 7월30일 국내 출시된 이후 현재까지 계약대수가 5500대를 넘어설 만큼 인기가 좋다. 월드클래스 축구스타 ‘손흥민’이 광고 모델로 등장하며 더욱 관심을 끌었다.

S90은 2016년 디트로이트 국제 오토쇼를 통해 데뷔했다. 2세대 XC90에서 시작된 볼보의 완전한 변화를 상징하는 럭셔리 세단으로 스포츠 쿠페 모델인 ‘P1800’에서 영감을 받은 혁신적인 비율, 현대적인 스칸디나비안 디자인 언어, 직관적이면서 편안한 실내 및 최고 수준의 안전성 등 스웨디시 럭셔리 세단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시했다는 평을 받는다.



덩치 커지며 경쟁력 '쑥'


새로운 S90은 뒷좌석 무릎공간이 약 115mm 늘어났다. /사진=박찬규 기자
새로운 S90은 뒷좌석 무릎공간이 약 115mm 늘어났다. /사진=박찬규 기자
4년 만에 새롭게 선보인 ‘신형 S90’은 정교해진 디자인, 동급 최고의 차체 크기, 넓어진 실내 공간 및 혁신 기술, 친환경 파워트레인 등의 변화가 특징이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신형 S90을 통해 E세그먼트 시장에 새로운 공간경험의 프리미엄 가치를 선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S90의 핵심은 ‘크기’다. 이 차의 길이는 5090mm며 휠베이스는 3060mm다. 이전 모델과 비교하면 길이가 125mm, 휠베이스가 120mm 길어진 것으로 늘어난 길이 대부분을 뒷좌석 실내공간을 늘리는 데 쓴 셈이다. 볼보차에 따르면 뒷좌석 레그룸은 1026mm로 이전보다 115mm 증가했다. 운전석이나 조수석에서 뒷좌석에 올려둔 물건을 집는 건 사실상 불가능한 길이라고 보면 된다.

뒷좌석 앞 공간에 여유가 생기며 패밀리카로도 활용성이 커졌다. 아이를 카시트에 앉힌 뒤 그 앞에 커다란 아이스박스를 놓더라도 충분히 공간이 있다. 게다가 아이가 앞좌석 시트 등받이를 발로 찰 수 없으니 이또한 이득이라면 이득이겠다.

S90은 그동안 상당한 품질을 갖췄다는 평을 받았음에도 크기 면에서 아쉬움이 있었다. 하지만 이젠 오히려 경쟁모델을 압도한다. 신형 S90은 벤츠 E클래스(길이 4925mm, 휠베이스 2940mm), BMW 5시리즈(길이 4935mm, 휠베이스 2975mm), 아우디 A6(길이 4950mm, 휠베이스 2924mm) 등 동급 세그먼트 차종 대비 가장 넓은 실내 공간을 갖췄다.
S90 B5 운전석. /사진=박찬규 기자
S90 B5 운전석. /사진=박찬규 기자

인테리어는 단아하다. 손이 닿고 시선이 머무는 곳에는 좋은 소재를 둘러 촉각과 시각을 만족시킨다. 천연 나뭇결이 살아있는 대시보드와 큼지막한 모니터는 따뜻함과 세련됨을 조화롭게 연출했다. 시선을 아래로 돌리면 이와 천연 크리스탈로 제작한 ‘오레포스’(Orrefors)사의 크리스탈 기어노브가 자리해 멋스럽다.

뒷좌석도 단지 공간만 늘어난 것은 아니다. 옆 창문과 뒷유리에는 전동식 햇빛가리개도 설치됐고 여러 기능을 포함한 암레스트가 포함됐다.

볼보의 시트는 예전부터 칭찬이 자자하다. 실내공간이 넓어보이도록 시트를 얇게 만드는 게 추세임에도 탑승자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두툼한 시트를 고집해왔기 때문. 시트는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됐으며 전동식 럼버 서포트와 쿠션 익스텐션을 기본으로 갖췄다. 시승한 인스크립션 모델은 앞좌석에 전동식 사이드 서포트는 물론 마사지 기능도 갖췄다.



최신 마일드 하이브리드로 고효율-고성능 추구


시승한 S90 B5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방식의 차종이다. /사진=박찬규 기자
시승한 S90 B5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방식의 차종이다. /사진=박찬규 기자
시승한 S90 B5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방식의 차종이다. 전기모터는 철저히 엔진을 보조하는 역할이지만 적절히 홀로 힘을 내며 스스로의 존재감을 뽐낸다.

48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 ‘B5’엔진은 최신형 운동에너지 회수 시스템이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과 결합된 엔진 통합형 전동화 파워트레인으로 볼보자동차 라인업의 새로운 표준 동력계통으로 자리했다. 최고출력 250마력(5700rpm), 최대토크 35.7kg.m(1800~4800rpm)의 성능을 내며 14마력의 전기모터가 출발 가속과 재시동 시 엔진 출력을 보조한다. 이를 통해 연료효율을 높이고 배출가스 저감효과를 함께 이뤘다.

주행모드는 4가지다. 취향이나 주행상황에 따라 ▲에코(ECO) ▲컴포트(Comfort) ▲다이내믹(Dynamic) ▲개인(Individual) 등으로 고를 수 있다.

장거리주행 시 에코모드로 두면 이 차의 장점이 가장 잘 드러난다. 고속도로에서 달리다가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면 ‘코스팅 모드’가 활성화된다. 지나치게 높은 속도에선 작동하지 않고 시속 100km 이하에서 엔진 대신 전기 모터가 힘을 내며 주행거리를 늘려준다.

일반적인 내연기관의 ‘퓨얼컷’(달리다가 발을 뗐을 때 관성에 의해 차가 굴러가는 동안 엔진의 연료공급이 차단되는 기능)이 활성화될 때 코스팅 모드가 켜진다고 보면 된다. 엔진브레이크가 걸리기보다는 마치 기어를 중립에 둔 것 같은 느낌으로 계속 굴러간다.
막히는 길에서 반자율주행 기능인 '파일럿 어시스트II'를 활용하면 운전 피로도가 크게 줄어든다. /사진=박찬규 기자
막히는 길에서 반자율주행 기능인 '파일럿 어시스트II'를 활용하면 운전 피로도가 크게 줄어든다. /사진=박찬규 기자

다이내믹 모드에서는 모든 힘을 달리는 데 쓴다. 엔진 회전수를 높이는 등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도록 차의 성격이 달라진다. 물론 S60 등 차체가 짧고 가벼운 모델의 움직임과 비교하긴 어렵지만 S90의 고급스러운 주행질감을 유지하면서 공격적으로 변한다.

고속안정성은 뛰어나고 코너링은 꽤 고급스럽다. 하체 움직임도 적극적이어서 뒷좌석에서의 만족감은 상당하다는 평이다. 주행 시 소음도 잘 억제됐다.

이는 바워스 & 윌킨스(B&W)사의 오디오시스템에 포함된 노이즈 캔슬레이션 기능 덕분이기도 하다. B&W사가 8년 간 70회 이상 반복 연구개발을 통해 기계적 공진을 완벽에 가깝게 제거하도록 돕는 컨티뉴엄(Continuum) 콘이 적용됐다.

특히 재즈 클럽(Jazz Club) 음향효과를 적용하면 마치 음악소리가 차 바깥에서 들려오는 것 같은 착각이 든다. 음질도 좋다.



누구와 붙어도 경쟁력 충분한 차


새로운 볼보 S90은 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를 직접 겨냥했다. /사진=박찬규 기자
새로운 볼보 S90은 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를 직접 겨냥했다. /사진=박찬규 기자
단지 잘 달리고 덩치만 큰 건 아니다.기본 탑재 품목들은 동급이 아닌 상위 모델과 비교될 수준이다. 볼보자동차의 첨단 안전 패키지인 ‘인텔리세이프’(IntelliSafe)가 기본 탑재된 데다 ‘어드밴스드 공기청정’과 ‘B&W 오디오 시스템’ 등의 편의품목으로 만족감을 더했다.

볼보차의 새로운 ‘SPA플랫폼’이 적용된 차체 구조는 붕소 강철을 광범위하게 적용해 강성을 높이는가 하면 인텔리세이프 시스템이 잠재적 사고 시나리오에서 탑승객을 보호할 수 있도록 돕는다.

자동차와 자전거, 보행자를 넘어 큰 동물까지도 식별해 스스로 사고를 예견할 수 있으며 최대 140km/h까지 설정된 속도로 반자율주행이 가능한 ▲파일럿 어시스트 II와 ▲도로 이탈 완화 기능 ▲반대 차선 접근 차 충돌 회피 기능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 등 최신 안전기술이 집약됐다. 타인이 운전할 때 시속 50~180km로 속도제한을 할 수 있는 케어 키(Care Key)도 새롭게 추가됐다.

‘안전의 볼보’라는 말이 있듯 볼보자동차는 안전에 있어선 지독하리만큼 고집스러운 회사다. 이제는 아예 사고가 나지 않는 것을 목표로 차를 만든다. 운전자가 운전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 건 물론, 주행 시 위험한 상황을 스스로 회피하며 탑승객 안전을 챙긴다.

화려한 첨단 편의 및 안전품목을 두루 갖췄음에도 S90 B5 인스크립션 모델의 가격은 6690만원이다. 남은 건 소비자의 브랜드 선택뿐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8:01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8:01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8:01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8:01 12/01
  • 금 : 47.02하락 0.1118:01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