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시대 전기차가 뜬다?… 서학개미 관련주 담기 바쁘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국내 투자자들이 최근 해외 전기차 업체의 주식을 적극적으로 담았다.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당선으로 전기차 업종이 친환경 정책 수혜를 받을 것으로 전망된 데 따른 결과로 보인다.

지난 15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SEIBro)에 따르면 지난 한주(11월 9~13일) 국내 투자자들은 중국 전기차 업체 샤오펑의 주식을 3109만달러(약 346억원)를 순매수했다. 또 니오(1245만 달러), 비야디(1074만 달러), 리오토(675만 달러) 등 중국 전기차 업체의 주식을 대서 매수했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3106만 달러)도 매수해 전기차 관련 종목을 총 9208만 달러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바이든의 친환경 정책 수혜주로 전기차 관련 주식이 꼽히면서 순매수한 것으로 보인다. 또 이달 초 중국 정부가 친환경차 비중을 높이겠다는 발표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중국 정부는 2025년까지 자국에서 판매되는 친환경차의 비중을 전체 자동차 판매량의 20%로 올리겠다는 계획이다.

임은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전기차 시장에서 존재감이 적었던 미국 시장은 바이든의 당선으로 내년 하반기부터 가파른 성장이 예상된다"며 "중국과 유럽의 수요 견인이 이어지면서 내년 전 세계 전기차 예상 판매량은 370만대로 올해 대비 38.6%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윤경진
윤경진 youn1@mt.co.kr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