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란♥이충희, 사기당한 돈만 40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최란과 농구스타 이충희 부부가 사기당한 돈만 40억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강호동의 밥심 제공
배우 최란과 농구스타 이충희 부부가 사기당한 돈만 40억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강호동의 밥심 제공

배우 최란과 농구스타 이충희 부부가 사기당한 돈만 40억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16일 오후 방송되는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최란 이충희 부부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충희는 연예계 큰손으로 유명한 최란에게 받았던 이벤트를 공개했다. 이충희는 "아내가 B사의 최고급 외제 차를 일시불로 선물해준 것은 물론, 감독 재계약이 불발되자 기죽지 말라며 현금 1억원을 통장에 넣어주더라"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최란 이충희 부부는 그동안 겪었던 금전 거래와 관련된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최란은 "마음이 약해 주변 사람들에게 돈을 꽤 많이 빌려줬다"라며 "그런데 한 푼도 돌려받지 못했다"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하다못해 이름만 들으면 아는 유명 연예인까지도 내 돈을 갚지 않더라"라며 "결국 사람에 질려 제주도로 이사를 했다"라고 마음고생한 사연을 전했다.

재테크의 여왕으로 알려진 최란은 "지금까지 사기당한 돈만 총 30억원에서 40억원"이라며 "믿었던 지인에게 배신당해 미국까지 날아간 적도 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딸의 유학 생활을 위해 미국의 지인에게 거액의 돈을 빌려줬는데 알고 보니 생활비로 다 썼더라"라고 고백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5:32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5:32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5:32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5:32 04/23
  • 금 : 62.25하락 1.4615:32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