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동부권 열흘간 61명 코로나 확진자 발생 … 감염경로 미 확인 다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16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긴급발표문을 통해 "최근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확진자가 많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높여야 하는 어려운 상황이 올수 있다"며 "도민 모두 경각심을 갖고 방역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사진=전남도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16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긴급발표문을 통해 "최근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확진자가 많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높여야 하는 어려운 상황이 올수 있다"며 "도민 모두 경각심을 갖고 방역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사진=전남도
전남 동부권에서 열흘 사이에 60여명이 넘는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코로나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이와 관련해 전라남도가 긴급 발표문을 통해 방역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16일 "최근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확진자가 많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높여야 하는 어려운 상황이 올수 있다"며 "도민 모두 경각심을 갖고 방역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김 지사는 이날 전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긴급발표를 통해 "지난 7일부터 10일간 여수·순천·광양 등 동부권과 화순 등에서 6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사례가 많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날 오전 11시 기준 순천시에선 7일부터 총 20명이 확진됐다. 신한은행 지점에서 시작, 은행직원과 가족, 방문객으로 전파돼 9명이 양성 판정됐으며, 아구마을 식당과 워터피아 헬스장·사우나 등에서 11명이 추가됐다.

전남도는 순천시 사우나·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에 대해서는 방역수칙을 강화하고 영업제한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광양시의 경우 성광기업 근무 여성 확진자에 의해 동료, 가족이 감염됐으며, 이어 쇼핑센터 종사자, 관련기업 및 퀵서비스 종사자, 식당·카페·미용실 등 n차 감염이 이뤄져 총 37명이 확진됐다.

화순군에선 노인복지센터 요양보호사가 최초 확진된 후 배우자, 자녀, 직장동료 등 4명이 확진, 지금까지 총 281명의 진단검사를 실시해 현재까지 추가 확진자는 없는 상태다.

김 지사는 이에 대해 "현 상황을 엄중히 인식해 도 차원서 총력 대응하고 있다"며 "최근 확진자 발생지역에 '역학조사 공동협력 T/F팀' 운영과 함께 중앙 질병관리청 적극대응팀의 지원을 받아 감염원을 찾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순천·광양·여수시가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된 것과 관련해 김 지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해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휴관을 권고하고, 모임 행사 시 참여인원을 100인 미만으로 권장한다"며"50㎡이상 식당·카페에선 핵심 방역수칙을 의무화 해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김 지사는 "최근 확진사례의 공통점은 의심증상을 감기라고 생각해 일상생활을 함으로써 추가 확산이 되고 있다"며 "기침·발열·인후통·근육통 등 증상 시  무료인 진단검사를 즉시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n차 감염 우려에 따라 도민 스스로 2m이상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언제든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며 "내년 1월까지 연말 송년회 등 사적모임과 회식을 자제하고, 기업체·사업장은 직원 중 감기증상 시 유급휴가를 실시해 이상 유무를 확인토록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