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산은 "조현민·이명희, 항공 계열사 경영참여 안 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대현 KDB산업은행 부행장은 16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 관련 내용을 발표하면서 향후 경영진의 윤리경영 문제를 방지하기 위해 한진칼과 주요 계열사 경영진을 감독할 독립기구인 윤리경영위원회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사진=산업은행
최대현 KDB산업은행 부행장은 16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 관련 내용을 발표하면서 향후 경영진의 윤리경영 문제를 방지하기 위해 한진칼과 주요 계열사 경영진을 감독할 독립기구인 윤리경영위원회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사진=산업은행
조현민 한진칼 전무,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등 한진그룹 일가가 항공 계열사 경영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최대현 KDB산업은행 부행장은 16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 관련 내용을 발표하면서 향후 경영진의 윤리경영 문제를 방지하기 위해 한진칼과 주요 계열사 경영진을 감독할 독립기구인 윤리경영위원회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최 부행장은 "이번 딜을 계기로 경영진 윤리경영 확보를 강화할 것"이라며 "조현민 한진칼 전무,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등 한진그룹 일가는 항공 계열사 경영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리경영위원회를 통해 매년 평가한다. 평가 등급이 낮으면 경영진 교체·해임 등의 조치를 취할 것이다. (현 경영진에) 일방적으로 우호적인 의결권 행사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정부는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산경장) 회의를 열어 아시아나항공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다. 산업은행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에 8000억원을 투입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한진칼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2조5000억원 규모의 대한항공의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한편,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의 신주 1조5000억원과 영구채 3000억원 등 총 1조8000억원을 투입해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가 되는 방식이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두 항공사 통합 추진 배경에는 글로벌 항공산업 경쟁 심화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항공업 구조재편 등 근본적인 경쟁력 제고 노력 없이는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국내 국적항공사의 경영 정상화가 불확실하다는 인식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이번 거래를 통해 탄생하게 될 통합 국적항공사는 글로벌 항공산업내 톱 10 수준의 위상과 경쟁력을 갖추게 됨으로써 세계 일류 항공사로 도약해 나갈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할 수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