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대공미사일 ‘S-400’ 배치 박차… 미군 ‘압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러시아의 S-400 ‘트리움프’ 대공미사일이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의 그바르데이스크에 위치한 한 군사기지에 배치돼 있다. /사진=로이터
러시아의 S-400 ‘트리움프’ 대공미사일이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의 그바르데이스크에 위치한 한 군사기지에 배치돼 있다. /사진=로이터
러시아가 중장거리 방공 미사일 S-400 ‘트리움프’ 최신형을 배치하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스푸트니크뉴스 등 러시아 현지 언론은 “S-400 제작사인 ‘알마즈-안테이’가 지난 3월부터 9월까지 적어도 세 차례 국방부에 최신형 S-400 발사 체계를 인도했다”고 1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러시아군이 9월까지 인수한 발사 체계는 552개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푸트니크뉴스는 “최종 시험 과정을 거쳐 인도된 S-400은 33개 연대나 69개 대대에 분산 배치됐다”고 전했다.

러시아 방공군은 또 125개 대대 물량의 개량형 S-300 발사 체계도 인수했다. 이는 대략 1500개 발사 체계에 해당한다.

S-400은 현존하는 중장거리 방공 미사일 가운데 가장 성능이 뛰어나며, 2007년부터 실전 배치됐다. SA-21 '그라울러'로도 알려진 S-400은 최대 사거리가 400㎞에 달하는 저고도 비행 순항미사일이다.

미 공군의 B-2 폭격기와 F-35 전투기의 레이더에도 거의 걸리지 않으며, 스텔스기와 전술 탄도미사일도 파괴할 수 있다. 최대 속도난 마하12이며, 한 번에 공중 표적 1000개를 추적하고 동시에 6개 표적을 격추할 수 있는 성능을 갖췄다.

배치 및 운용도 기존 체계에 비해 대폭 간소화됐다. S-400 1개 포대는 이동식발사차량(TEL) 8대와 통제 센터, 레이더, 재장전이 가능한 미사일 16기 등으로 구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터키군이 러시아에서 S-400을 도입하자 미국은 “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국인 터키가 S-400을 운용한다면 군사정보가 러시아로 유출될 우려가 있다"며 반발한 바 있다. 터키가 S-400 도입을 실행하자 미국은 F-35 전투기 판매 금지로 맞섰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