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아시아나 인수는 '조원태' 살리기 위한 국민혈세 낭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사진=한진그룹
(왼쪽부터)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사진=한진그룹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는 3자 주주연합(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KCGI·반도건설)의 KCGI가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반기를 들고 나섰다.

16일 KCGI는 "조원태 회장과 산업은행의 밀실야합에 대한 KCGI 입장"이라는 제목의 공식 입장문을 통해 "조원태 살리기를 위해 국민혈세를 낭비하려 한다"고 밝혔다.

KCGI는 "조원태 회장이 단 1원의 사재출연도 없이 오직 국민의 혈세만을 이용해 한진그룹 경영권을 방어하고 아시아나 항공까지 인수하려는 시도를 강력히 반대한다"며 "조원태 회장의 시도는 한진칼과 대한항공 일반주주 및 임직원들의 이해관계가 전혀 고려되지 않은 채 일방적 희생만을 강요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주주 전체를 상대로 유상증자를 실시하고 실권이 생기면 산업은행에 배정하는 방식이 공정하고 합리적"이라며 "조 회장의 사적이익을 위해 국민혈세 및 주주와 임직원을 희생시키는 이런 시도에 대해 KCGI는 법률상 허용되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이를 저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업계에서는 대한항공이 KDB산업은행과 손잡고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기로 확정하면서 만약 이번 ‘빅딜’이 성사될 경우 한진그룹을 둘러싼 경영권 분쟁은 사실상 끝날 것으로 전망한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기 위해 총 1조8000억원의 자금이 필요하며 내년 초 2조5000억원 유상증자를 통해 인수대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