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치 않은 SK텔레콤, 아마존 협력은 '큰 그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지난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파크센터에서 과기부·이동통신3사 CEO 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지난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파크센터에서 과기부·이동통신3사 CEO 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SK텔레콤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 최근 글로벌 차량공유 플랫폼인 우버, 유럽 1위 이통사 도이치 텔레콤과 각각 합작사를 설립한다고 밝힌 데 이어 16일은 미국 최대 전사상거래업체 아마존과 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다.



이젠 직구는 11번가로… SK텔레콤-아마존, 이커머스 협력



16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이날 아마존과 이커머스 사업 혁신을 위한 협력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아마존이 SK텔레콤의 자회사인 11번가에 지분 참여 약정을 체결하는 방식이다. 

SKT 측은 이와관련 “아마존과의 글로벌 초협력 추진이 결실을 맺게 되어 기쁘다”며 “아마존과 커머스 영역을 포함해 다양한 ICT 영역에서 시너지를 지속 창출하며 산업 전반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1번가는 "아마존과 함께 국내 고객들에게 독보적인 구매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아마존과의 원활한 협력으로 빠른 시일 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이날 아마존과 이커머스 사업 혁신을 위한 협력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로이터
16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이날 아마존과 이커머스 사업 혁신을 위한 협력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로이터
아마존은 11번가에 약 3000억원 규모를 투자, 유치는 전환우선주(CPS) 방식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PS는 특정 기간이 지나면 보통주로 전환이 가능한 주식이다. 아마존은 11번가의 기업공개(IPO) 등 한국 시장에서의 사업 성과에 따라 일정 조건이 충족되는 경우 신주인수권리를 부여받을 수 있다.

이번 협력을 통해 국내 소비자들은 11번가를 통해 아마존 상품을 구매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11번가와 아마존 간 협력으로 온라인 유통업계 판도도 크게 흔들릴 것으로 전망된다.

그동안 11번가는 여럿 이커머스 업체 사이에서 큰 경쟁력을 나타내지 못했다. 쿠팡은 자체 물류센터를 구축하며 빠른 배송을 어필해왔고 네이버 쇼핑은 검색 서비스를 강점으로 내세웠다. 11번가는 이렇다할 차별성이 없었던 터. 

이같은 상황에서 11번가가 아마존을 끌어안으며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해외직구'의 단점을 보완, 경쟁력을 키울 것으로 평가된다.  


 SK텔레콤은 최근 글로벌 차량 공유 플랫폼 '우버'와의 협력 추진 계획을 발표하는 등 다양한 글로벌 공룡들과 손 잡았다.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최근 글로벌 차량 공유 플랫폼 '우버'와의 협력 추진 계획을 발표하는 등 다양한 글로벌 공룡들과 손 잡았다. /사진=SK텔레콤 제공



'글로벌 공룡'과 손 잡은 SK텔레콤, 시너지효과 노려



다만 이번 SK텥레콤와 아마존의 협력은 단순 11번가의 경쟁력 강화로만 국한돼 볼 수 없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이커머스를 넘어 전방위적인 영역에서 협력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 SK텔레콤은 최근 글로벌 차량 공유 플랫폼 '우버'와의 협력 추진 계획을 발표하는 등 다양한 글로벌 공룡들과 손 잡았다. 

실제로 이날 SK텔레콤 측은 "아마존과 커머스 영역을 포함해 다양한 정보통신기술(ICT) 영역에서 시너지를 지속 창출하며 산업 전반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달 T맵 플랫폼·T맵 택시 사업 등을 추진해온 모빌리티 사업단을 분할해 ‘T맵모빌리티 주식회사’(가칭)를 설립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택시 호출사업에서 카카오에 밀린 T맵은 우버의 차량 호출 노하우 등을 전수받아 대항하겠다는 전략이다. 

아마존의 경우 인공지능(AI) '알렉사'를 탑재한 AI스피커 '아마존 에코' 등 사물인터넷(IoT) 영역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아마존 프라임', 오디오 북 '아마존 오더블' 등 콘텐츠 영역에도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 이는 현재 SK텔레콤이 적극적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누구(AI) ▲웨이브(OTT) ▲ADT캡스(보안·IoT) 영역에서 사업이 겹치는만큼 여러 분야에서 시너지 효과를 누릴 것으로 보인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