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구, 김해신공항 백지화로 '도심공항터미널 건립' 청신호

김해신공항 백지화 환영… 관광해운대 새 미래 열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운대구(구청장 홍순헌, 왼쪽)가 지난 6월18일 송영길 국회의원(오른쪽) 초청 특강을 가졌다./사진=해운대구
해운대구(구청장 홍순헌, 왼쪽)가 지난 6월18일 송영길 국회의원(오른쪽) 초청 특강을 가졌다./사진=해운대구
김해신공항안이 백지화됨에 따라 부산 해운대구(구청장 홍순헌)가 그동안 지속적으로  제안해 온 도심공항터미널 건립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홍순헌 구청장은 “정부의 김해신공항안 백지화를 지역주민과 함께 두 팔 벌려 환영하며, 그동안 우리 구가 줄기차게 제안해온 도심공항터미널 건립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도심공항터미널은 공항이 아닌 도심에서 항공기 탑승 체크인과 화물 수송 처리 등의 편의를 제공하는 시설이다. 관광객들과 마이스 행사 참가자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어 해운대구는 지속적으로 건립 필요성을 제기해왔다.

해운대구는 지난해 신세계 측에 현재 백화점 주차장으로 사용 중인 C부지(면적 1만 6512㎡) 지하에 도심공항터미널 건립할 것을 제안했으며, 신세계는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한 바 있다. 앞서 부산시도 2018년 실시한 ‘공항 활성화를 위한 도심공항터미널 도입 방안 조사 용역’ 결과 벡스코 인근을 공항터미널 최적지로 결론 내리기도 했다.

관광·마이스산업 전문가들 또한 “벡스코 인근 센텀시티 지하도시 개발, 마이스복합지구 조성과 연계해 센텀에 공항터미널이 들어서면 마이스 개최지로서 부산의 경쟁력도 높아질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한편, 해운대구는 지난 6월18일 송영길 국회의원 초청 특강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홍 구청장은 ‘기초지자체장 최초로 가덕신공항 지지’를 선언했다. “국제관광도시 부산의 중심이자 관광특구 해운대구에 안전하게 24시간 운영 가능한 동남권 관문공항은 부·울·경 어느 도시보다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해운대는 준고속철도, 광역도로망, 내부순환도로망 등의 도로와 해운대․송정해수욕장, 청사포, 미포 등 바닷길을 통한 관광객 유입책이 아무리 많아도 항공기를 통해서 입국하는 길이 불편하면 관광객은 늘 수가 없다”며 “관광 해운대의 미래를 하늘길에서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