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정세균입니다"… 총리가 지하철서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의 목소리가 지난 16일부터 서초와 삼성, 합정 등 이용객이 많은 주요 역 10곳 지하철역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의 목소리가 지난 16일부터 서초와 삼성, 합정 등 이용객이 많은 주요 역 10곳 지하철역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사진=뉴스1
"안녕하세요. 국무총리 정세균입니다. 음식 덜어먹기, 위생적인 수저 관리, 종사자 마스크 쓰기. 모두가 건강해지는 세 가지 습관입니다. 함께 지켜주세요."

정세균 국무총리의 목소리가 서울 지하철 2호선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18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 캠페인은 농림축산식품부와 식약처 등이 추진하고 있는 '식사문화 개선 캠페인'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생활방역 수칙을 알리기 위해 정 총리가 참여했다.

감염내과 전문의들은 비말(침방울)을 통해 전파되는 코로나19가 찌개나 반찬을 같이 먹거나 술잔을 권하는 행위 등의 식문화를 갖고 있는 우리나라에 더 취약하다고 지적한다.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 속에서 이런 식문화를 개선하자는 목소리도 나오는 이유다.

정 총리의 목소리는 서초와 삼성, 합정 등 이용객이 많은 주요 역 10곳에서 다음 달 22일까지 들을 수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커뮤니티 등에서는 "지하철에서 총리 목소리를 들었다. '신박'(새롭고 놀랍다는 뜻의 신조어)하다", "국무총리가 지하철 방송에 나오니 더 귀기울여 듣게 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이를 두고 정 총리가 차기 대선을 앞두고 본격적인 대권 행보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정 총리는 지난달 30일부터 경북을 시작으로 '전국 민생경제 투어'에 나서고 있다. 지난 7일 포항 지진현장을 방문한 정 총리는 14일에도 경주를 방문했다. 2주 새 경북을 세 차례나 방문해 적극적인 영남 껴안기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분석. 

일각에서는 정 총리가 내년 1월 임기 1년을 채운 뒤 퇴임 수순을 밟고 본격적인 대권 행보에 나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