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재개발 조합원, 16채 지분 쪼개 45채 늘리고 '67억원' 벌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A씨 등은 2017년 9~12월 4개월 동안 건물 한채의 집주인을 친·인척 등의 명의로 등록하며 16채를 45채로 쪼갠 혐의를 받고 있다. 같은 땅인데 29채가 더 늘어나 입주권 프리미엄이 67억원이나 불어났다. /사진=김은옥 디자인 기자
A씨 등은 2017년 9~12월 4개월 동안 건물 한채의 집주인을 친·인척 등의 명의로 등록하며 16채를 45채로 쪼갠 혐의를 받고 있다. 같은 땅인데 29채가 더 늘어나 입주권 프리미엄이 67억원이나 불어났다. /사진=김은옥 디자인 기자
무허가 집을 여러채로 쪼개고 입주권을 늘리는 수법으로 불법 이득을 취한 부산 재개발구역 조합원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속칭 ‘뚜껑 쪼개기’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남구 재개발구역 내 무허가건물의 지분을 분할해 입주권을 불법으로 취득한 조합원 25명을 적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같은 수법으로 빼돌린 돈은 67억원에 달했다. 경찰은 이들을 주택법상 공급질서 교란금지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했다.

A씨 등은 2017년 9~12월 4개월 동안 건물 한채의 집주인을 친·인척 등의 명의로 등록하며 16채를 45채로 쪼갠 혐의를 받고 있다. 같은 땅인데 29채가 더 늘어나 입주권 프리미엄이 67억원이나 불어났다.

재개발구역 내 건물은 무허가라도 소유자에게 아파트 입주권을 제공하는 점을 이용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무허가 건물 한채당 소유주를 3~4명으로 분할했다. 경찰은 이들이 조합의 정당한 재산권을 침해했다고 보고 업무상 배임 혐의도 적용했다. A씨 등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재개발구역은 4000여가구 대단지 아파트로 개발될 예정이다. 지난해 관리처분 인가를 받고 현재 대부분 이주를 마친 상태. 경찰은 지자체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해 관련 자료를 분석하고 재산세와 수도·전기요금 등을 파악해 거주나 소유의 증거가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남구 재개발구역에 뚜껑 쪼개기를 한다는 소문이 돌았고 수사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8:01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8:01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8:01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8:01 12/01
  • 금 : 47.02하락 0.1118:01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