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석 "성 인지도는 남녀 아닌 인식·행동의 문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어떤 후보가 성 인지도에 있어 더 나아진 서울을 만들어가는데 좋을 것인가 하는 것은 남이냐 여냐의 문제가 아니라 그의 인식과 행동의 문제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뉴스1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어떤 후보가 성 인지도에 있어 더 나아진 서울을 만들어가는데 좋을 것인가 하는 것은 남이냐 여냐의 문제가 아니라 그의 인식과 행동의 문제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뉴스1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여성후보 차출론을 두고 "어떤 후보가 성 인지도에 있어 더 나아진 서울을 만들어가는데 좋을 것인가 하는 것은 남이냐 여냐의 문제가 아니라 그의 인식과 행동의 문제라고 봐야 한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김 의원은 18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전임자의) 성추문이 원인이 돼 치러지는 선거'라는 진행자 질문에 "그 원인을 싹, 딱 지금, 하나의 법적으로 끝난 상황도 아니다"라며 "(여성 후보론은) 결국은 시민의 판단일 것이라 본다"고 내다봤다.

여성후보 가산점 필요성에 대해 "지금까지 룰을 크게 벗어나지 않은 선에서 하면 된다"며 "가령 어딜 가나 남성 후보들보다 더 세고 더 유명한 여성한테 가산점을 주는 건 이상하지 않겠나"라고 회의적인 입장을 보였다.

서울시장 선거 전략에 대해서는 "일각에선 부동산 문제 하나로 (서울시장 선거) 이슈를 바라보는 측면이 있지만 결국 선거가 가까워질수록 그렇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늘 선거는 시대정신이다. 포스트코로나 이후 서울의 변화 방향을 어떻게 종합적으로 잘 제기하느냐가 관건"이라고 짚었다.

그는 "서울 선거는 늘 빡빡하다. 쉽다고 생각해 본 적이 한 번도 없다"며 "팽팽하고 한치라도 방심하거나 실수하면 지는 선거"라고 분석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