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자동차 전문 연구센터 생겼다" 검사기준 국제 표준화 계획도 밝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KAVIC)가 공식 출범했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KAVIC)가 공식 출범했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18일 자율자동차, 전기자동차 등 첨단자동차의 운행안전 확보를 위한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KAVIC)의 출범을 발표했다.

5년 전 6000여대에 불과했던 전기차가 현재 12만대로 크게 늘었고 차 스스로 차선 변경과 추월 등이 가능한 첨단안전장치를 장착한 자동차가 늘어났다. 이에 따라 전기·수소차나 자율주행차 등 첨단자동차의 주행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자동차검사의 역할이 한층 중요해진 상황.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는 2017년부터 약 230억원을 투입해 김천혁신도시 내에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 구축사업’을 추진해왔다.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의 운영은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담당한다. 공단은 이를 위해 올 초 센터 운영조직(3처 1팀, 정원 26명)을 신설했다. 센터는 ‘첨단안전장치 검사기술 연구 R&D(2021∼2022)' 및 ’수소버스 검사기술 연구 R&D(2021∼2023)'를 수행할 계획이다.

앞으로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는 차세대 교통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운행단계 안전 확보를 위한 검사기술을 체계적으로 개발 및 보급한다.

한국은 올해 초 세계최초로 부분자율주행차(레벨3) 안전기준을 도입해 7월부터는 자동차로유지기능이 탑재된 자율차의 출시 판매가 가능하게 됐다.

지난해에는 한국이 UN 자문기구인 국제자동차검사위원회(CITA) 아시아 의장국으로 임명돼 해외 공동연구를 계획하는 만큼 자동차 검사기술의 세계 선도를 위한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윤진환 국토교통부 자동차관리관은 “전기·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첨단차 보급 확대에 발맞춰 안전한 운행환경 조성을 위해 검사기술 개발·보급에 박차를 가하고 검사제도와 기준의 국제표준화를 위해서 KAVIC(카빅)이 핵심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8:01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8:01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8:01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8:01 12/01
  • 금 : 47.02하락 0.1118:01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