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많은 트럼프 측도 이건 좀… 위스콘신 재검표 ‘선불금 87억’

“2만표차 뒤집어질 가능성 희박” 현실론에 ‘머뭇’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4일(현지시각) 워싱턴DC에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로이터
14일(현지시각) 워싱턴DC에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의 대선 불복 행보가 딜레마에 빠졌다. 주요 전략이었던 선거 부정은 증거가 부족한 데다, 경합주 재검표로 결과를 뒤집을 가능성도 낮다는 평가가 나오면서다. 게다가 수십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재검표 비용 지불도 부담이다.

조지아주 재검표를 총괄하는 가브리엘 스털링은 “500만표에 가까운 총 투표수 중 30만표 정도를 남겨두고 모두 재검표를 마쳤다”고 17일(이하 현지시각) CNN에 출연해 밝혔다.

스털링은 “표 누락은 플로이드 카운티 직원의 관리 착오로 발생한 것”이라며 “현재까지 개표 결과와 사소한 불일치만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지아주 선거당국이 개표가 되지 않은 투표지 2600여장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해당 표를 개표한 결과 트럼프 대통령이 778표를 더 얻었지만, 1만3000표가 넘는 표차는 좁혀지지 않아 결과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조지아주는 재검표 시한인 18일 밤 11시59분까지 작업을 마무리하고, 20일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

위스콘신주 재검표가 이뤄질지도 관심을 끌고 있다. 위스콘신 주법은 개표 결과가 1%포인트 이내일 경우 패배한 쪽이 재검표를 요구할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0.6%포인트(약 2만5000표) 차이로 진 만큼 재검표를 요구할 수 있다.

재검표 신청 기한은 18일 오후 5시까지이며, 재검표 예산 790만달러(약 87억원)는 트럼프 대통령측이 선불로 납부해야 한다. 주법은 0.25%포인트 이하일 때에는 비용을 주에서 지불하지만 그보다 격차가 크면 신청한 측에서 선불로 내도록 규정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측은 신중한 입장이다. 에린 페린 트럼프 캠프 대변인은 이날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지금 위스콘신 재검표 문제에 대해 언급할 것은 없다”고 답했다. 1차 개표 결과 표차가 2만표가 넘는 만큼 재검표로 뒤집어질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관측 탓으로 보인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