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쪽샘지구 SUV 운전자 찾았다… 문화재청 "고발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주 쪽샘유적 고분에 주차한 SUV 차량에 대해 문화재청이 "문화재보호법을 위반해 고발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사진=보배드림 캡처
경주 쪽샘유적 고분에 주차한 SUV 차량에 대해 문화재청이 "문화재보호법을 위반해 고발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사진=보배드림 캡처

경주 쪽샘유적 고분에 주차한 SUV 차량에 대해 문화재청이 "문화재보호법을 위반해 고발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문화재청은 18일 공식입장문을 내고 "SNS와 일부 보도를 통해 논란이 된 ‘경주 쪽샘지구 봉분 위 차량(SUV) 주차’ 사진을 바탕으로 사건 다음날인 지난 16일 ▲ 해당 고분이 미발굴 상태인 쪽샘 79호분이며 ▲ 봉분의 경사면에서 봉분 정상까지 차량 바퀴 흔적이 나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쪽샘유적의 관리단체인 경주시(문화재과)에 유적 관리의 강화를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하고 18일 경주시로부터 차량 소유주를 파악해 관련자 고발을 준비하고 있으며 쪽샘유적의 보호와 안전을 위한 조치를 강구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문화재청은 해당 사건이 문화재보호법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한다. 문화재청은 "쪽샘유적을 관리하는 경주시와 긴밀히 협의해 앞으로 이러한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전국의 문화재들이 안전하게 보존, 관리될 수 있도록 지자체들과 더욱 긴밀히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경주 대릉원 바로 옆에 위치한 쪽샘지구는 4∼6세기에 걸쳐 조성된 삼국시대 신라 왕족과 귀족들의 묘역이다. 쪽샘이라는 명칭은 샘에서 쪽빛(하늘빛)이 비칠 정도로 맑고 맛 좋은 물이 솟아난다는 데서 유래했다. 

경주시에서는 '고분에 올라가는 행위는 문화재보호법 101조에 의거, 2년 이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벌받을 수 있으니 무단 출입을 금지'한다는 내용의 안내문을 공지하고 있다.

앞서 지난 15일 오후 1시30분쯤 경북 경주시 쪽샘지구 79호분 위에 흰색 SUV 차량이 잠시 주차돼 있다가 내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진은 한 시민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시되면서 외부로 알려져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급속하게 퍼졌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