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성 최고' 키움증권, 3분기 영업이익 3555억원… 업계 1위

전년比 314%↑, 연환산 ROE 27.1%… 해외주식 비중 늘고, 수익구조 다변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키움증권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에서 국내 증권업계 1위를 기록했다. 자기자본 대비 기업의 이익창출능력을 나타내는 자기자본이익률(ROE) 역시 27.1%를 기록하며 업계 선두 자리를 차지했다.

키움증권은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314% 증가한 3555억원, 당기순이익은 295% 증가한 2634억원을 기록하며 분기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18일 밝혔다.

2분기 달성했던 분기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한 분기만에 경신한 기록이다.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6798억원, 당기순이익은 4928억원으로 지난해 기록했던 4737억원, 3628억원을 넘어서며 창사 이래 연간 최대 실적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연환산 자기자본이익률(ROE)도 27.1%로 업계 1위를 달성했다.


해외주식 비중 증가와 수익구조 다변화가 실적을 끌어올렸다고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키움증권은 국내 주식중개뿐만 아니라 최근 해외주식, 해외파생상품 등 해외주식 비중을 늘려왔다. 또 리테일 부문에서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 수익구조 다변화를 이뤄내며 시장 지배력을 확대해왔다.

3분기 31조1000억원을 기록한 일평균 거래대금은 10월 주춤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달 다시 30조1000억원을 기록하며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3분기 한때 60조원을 넘어섰던 투자자예탁금 역시 지난달 47조원까지 감소한 후 최근 56조원까지 회복했다.

올해 키움증권을 통해 개설된 신규계좌는 이달 중순까지 누적 267만개를 넘어섰다. 이는 고객 예탁자산 및 활동계좌 증가로 이어지며 리테일부문의 실질적 수익 증가에 기여하고 있다.


이현 키움증권 사장/사진=키움증권
이현 키움증권 사장/사진=키움증권


리테일부문 외에도 영업 전 부문에서 코로나 사태로 인한 악화된 영업환경 속 균형있는 성장과 수익 다변화를 이뤄가고 있다.

기업금융(IB) 부문은 회사채 인수주선 및 부동산 금융의 견조한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고, 홀세일 부문에서는 법인을 상대로 한 주식 및 채권중개 외에도 장외파생부문의 탁월한 성과를 기록했다. 투자운용 부문은 이익변동성 축소와 위험관리 강화에 중점을 두며 중위험·중수익 자산 비중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영업 전(全) 부문의 사업 다각화뿐만 아니라 리테일 부문에서의 수익 포트폴리오 다양화를 통해 지배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 주식을 넘어 온라인 자산관리플랫폼을 통해 자산관리(WM) 서비스를 대중적인 영역으로 끌어들여 최고의 자산관리 금융 플랫폼으로 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익성 최고' 키움증권, 3분기 영업이익 3555억원… 업계 1위



 

김수현
김수현 info202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김수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8:03 05/11
  • 금 : 66.74상승 0.84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