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금태섭에 직격… "난 공천탈락해도 탈당은 안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사적 욕망과 탐욕을 위장하는 방패로 친정집 우물에 침을 뱉지 마라"며 금태섭 전 의원을 향해 비판의 메시지를 날렸다. /사진=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사적 욕망과 탐욕을 위장하는 방패로 친정집 우물에 침을 뱉지 마라"며 금태섭 전 의원을 향해 비판의 메시지를 날렸다. /사진=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사적 욕망과 탐욕을 위장하는 방패로 친정집 우물에 침을 뱉지 마라"며 금태섭 전 의원을 향해 비판의 메시지를 날렸다. 

정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상적인 경선에서 본인이 패배해 놓고 진영논리 운운하며 탈당하냐"며 이같이 적었다.

금 전 의원은 지난 3월 민주당의 21대 총선 서울 강서갑 경선에서 패해 재선에 실패하고 지난달 민주당을 전격 탈당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강연에서 "2016년 총선 당시 민주당은 이해찬 전 대표와 정청래 의원을 공천에서 배제해 승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반면 정 의원은 4년 전 총선 공천 배제에 대해 "억울했지만 공천을 못 받아서 불만을 품고 탈당하지는 않았다"며 금 전 의원을 저격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공천확정자들을 위해 지원유세를 다녔다. 새로운 정치문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국민들이 정치를 혐오하고 냉소하는 큰 이유 중 하나가 아마 철새 정치일 것"이라며 "경유형 철새든 직행 철새든 정치를 후퇴시키는 정치 불량배"라고 금 전 의원을 다시 한번 저격했다.

아울러 그는 "진영논리를 벗어나자는 말이 있는데 진영논리를 벗어나려면 그 진영도 벗어나야 하지 않을까"라며 "그 진영의 지지와 그 당의 공천을 받고 그 진영을 공격하고 공천받아 당선된 그 당을 공격하면 그게 이성적인가"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그 당의 논리가 싫으면 그 당의 공천을 받지 말아야 한다. 그 진영과 그 당의 당론이 싫은데 왜 그 당의 공천을 받아 국회의원을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8:03 05/11
  • 금 : 66.74상승 0.84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