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와 사망자가 한 곳에”… 코로나 못 잡는 러시아의 실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아이스링크를 개조해 만든 코로나19 임시병상에 환자들이 수용돼 있다. /사진=로이터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아이스링크를 개조해 만든 코로나19 임시병상에 환자들이 수용돼 있다. /사진=로이터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한 러시아에서 감염 확산은 줄지 않고 병원은 부족한 병상에 시달리는 아이러니가 벌어지고 있다. 현지 의료진은 “영안실이 가득차 환자와 사망자가 같은 공간에 있는 실정”이라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미 CNN 등 외신은 러시아 울리야놉스크주 소재 한 병원 의료진이 촬영한 영상을 17일(현지시각) 공개했다.

영상은 지난달 중순쯤 촬영된 것으로, 코로나19 환자가 숨을 헐떡이며 누워있는데 불과 몇 미터 떨어진 곳에는 사망자의 시신이 놓여있는 모습이 담겼다. 영안실은 알몸인채 쌓인 시신으로 가득했다. 의료진은 시신들을 비추며 “이게 코로나19가 사람들을 죽이는 방법”이라며 “이런 방이 두 개나 더 있다”고 말했다.

병상 부족 문제도 시간이 갈수록 가중되고 있다. 의료 시설 부족에 모스크바의 세계선수권대회 빙상경기장이 1300병상을 갖춘 코로나19 임시병원으로 개조되기도 했다.

러시아가 지난 8월 승인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사진=로이터
러시아가 지난 8월 승인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사진=로이터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기준 러시아의 누적 확진자 수는 197만1013명이고 사망자 수는 3만3931명이다. 그러나 외국은 물론 러시아 내에서도 통계가 축소됐다는 시각이 팽배하다. 러시아는 사망 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경우에만 공식 사망 통계에 추가하기 때문이다.

한편 러시아는 지난 8월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를 공식 승인했다. 지난달에는두 번째 백신 ‘에피백 코로나’를 승인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7일 브릭스(BRICs) 국가 정상들과 가진 화상 회담에서 스푸트니크V의 우수성과 안전성을 홍보하기도 했다.

그러나 임상 시험 실적과 데이터가 부족하고 공개된 정보가 제한적이어서 서방 각국은 스푸트니크V의 효용성을 의심하고 있는 실정이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