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 지지자 27% “승복은 무슨… 트럼프, 포기하지 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7일 미국 워싱턴DC 연방의회 앞에서 바이든 지지자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로이터
지난 7일 미국 워싱턴DC 연방의회 앞에서 바이든 지지자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당선으로 막을 내린 2020 미국 대선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불복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인들도 진영에 따라 상반된 여론을 보였다.

미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가 여론조사 기관 ‘모닝 컨설트 폴’에 의뢰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민주당과 공화당 지지자의 응답은 극과 극으로 갈렸다.

폴리티코는 17일(현지시각) “전체 응답자 가운데 46%가 ‘트럼프 대통령이 즉시 결과에 승복해야 한다’는 응답을 내놨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지자의 72%, 공화당 지지자의 17%, 무당파의 43%가 이같이 답해 진영별 편차가 컸다.

트럼프 대통령이 결과에 승복해야 한다는 응답은 32%였다. 단, 질문에 ‘부정 선거 주장을 뒷받침할 수 없을 때’라는 단서가 달렸다. 공화당 지지자 45%, 민주당 지지자 21%, 무당파 34%가 이같이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승복해서는 안 된다는 응답은 12%였다. 공화당 지지자 27%, 민주당 지지자 3%, 무당파 8%가 이같이 답했다. 그외 ‘모르겠다’ 혹은 ‘의견이 없다’는 9%였다.

이 조사는 지난 13~16일 미국인 1994명을 대상으로 추적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2%포인트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07상승 12.713:35 05/06
  • 코스닥 : 964.76하락 2.4413:35 05/06
  • 원달러 : 1125.60상승 313:35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3:35 05/06
  • 금 : 67.76상승 3.3813:35 05/06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