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 뚫고 집으로 떨어진 운석에 백만장자된 청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슈아 후타가룽이 자신의 집에 떨어진 운석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트위터 캡처
조슈아 후타가룽이 자신의 집에 떨어진 운석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트위터 캡처
하늘에서 뚝 떨어진 물건 덕분에 인도네시아 시골 마을의 한 청년이 하루아침에 백만장자가 됐다.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북부 코랑에 사는 관 제작자인 조슈아 후타가룽(33)이 어느날 아침 하늘에서 떨어진 행운의 주인공이 됐다고 17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이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후타가룽의 집에 운석이 떨어졌다. 운석은 작은 축구공 크기로 무게는 2.1㎏이며 양철 지붕을 뚫고 내려와 15㎝ 깊이로 묻혔다.

근처에서 작업을 하던 후타가룽은 큰 소리에 놀라 집으로 뛰어갔고 이 운석을 확보했다. 그는 “누군가가 위에서 바위를 던지거나 떨어뜨리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운석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운석을 들어올리자 온기가 남아있었고 부분적으로 부서져 있었다”고 말했다.

운석은 45억년이 된 것으로 추정되는 탄소질 콘트라이트로 구성됐다. 전문가들은 “생명의 기원에 대한 단서를 제공할 수 있는 희귀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운석의 가치는 185만달러(20억5461만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운석은 미국 인디애나주에 거주하는 의사이자 운석 수집가인 제이 피아텍이 매입하기로 했다. 세 아이를 키우는 후타가룽은 “운석을 팔아 번 돈의 일부를 지역 공동체의 교회를 짓는데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23:59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23:59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23:59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23:59 01/22
  • 금 : 55.20하락 0.2923:59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