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와 따로 사는 저소득 청년, 주거급여 받을 수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년 분리지급은 부모 주소지 관할 각 읍·면·동 주민센터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복지로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신청은 2021년 상반기 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청년 분리지급은 부모 주소지 관할 각 읍·면·동 주민센터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복지로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신청은 2021년 상반기 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 주거급여를 수급받는 20대 A씨는 광주광역시에서 아버지·할머니와 함께 전세금 2300만원을 내고 상가주택에 산다. 대학을 다니기 위해 혼자서 인천으로 이사와 보증금 200만원 월세 29만원을 내고 원룸에 살면서 세대주인 아버지만 주거급여를 받을 수 있게 됐다.

A씨 같은 주거급여 수급가구 내 20대 미혼청년이 부모와 떨어져 사는 경우 가구주에게 지급되는 급여와는 별도로 본인의 급여를 지급하도록 정부가 제도를 바꾼다. 저소득층 청년에게 부담이 큰 주거비 마련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19일 국토교통부는 12월1일부터 한달간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 사전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는 통상 급여의 신청부터 최종 지급에 이르기까지 소득 및 주택조사 등에 시간이 소요됨을 고려한 것이다. 사전신청 기간이 지난 후에도 언제든지 신청할 수 있다.

청년 분리지급은 부모 주소지 관할 각 읍·면·동 주민센터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복지로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신청은 2021년 상반기 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대상자 선정기준은 주거급여 수급가구 내 만19세 이상 30세 미만 미혼자녀로서 부모와 거주지를 달리하는 사람이다.

공간적 기준은 부모와 청년의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시·군(광역시의 관할구역 내 있는 군을 제외)을 달리하는 경우로 하되 보장기관이 판단해 예외도 인정하도록 했다. 보장기관은 부모가 거주하는 시장·군수·구청장으로 한다. 임차급여 산정방식은 현행 임차급여 산정방식을 적용한다. 자기부담분과 기준임대료 적용기준은 분리지급 취지에 맞게 별도로 마련하기로 했다.

김정희 국토부 주거복지정책관은 "부모와 따로 사는 청년에게 임차료를 지원해 주거급여 제도가 한단계 더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사회 진입단계에 있는 청년들의 주거불안 해소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주거지원 정책을 발굴하는 데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8:01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8:01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8:01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8:01 12/01
  • 금 : 47.02하락 0.1118:01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