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판 붙자"… 월동전 잔뜩 벼르는 인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도군이 라다크 일대에 중국군과의 겨울 대치를 위해 현대식 월동장비를 갖춘 군사 시설을 구축했다. /사진=ANI통신 동영상 캡처
인도군이 라다크 일대에 중국군과의 겨울 대치를 위해 현대식 월동장비를 갖춘 군사 시설을 구축했다. /사진=ANI통신 동영상 캡처
인도군이 중국과 국경지대 인근에 현대식 월동장비를 갖춘 군 시설을 구축했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인도 현지 언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도군은 북부 라다크 동쪽 등 고산지대 국경 근처에 대규모 월동 막사 등을 건설했다. 막사 내에는 난방 시설이 완비됐고 인근에는 난방 텐트와 벙커 등도 설치됐다.

라다크와 인근 실질통제선(LAC)에는 인도군 5만여명이 배치된 상태다. 이 일대는 고도가 해발 4500m 이상이고 기온은 영하 20도까지 떨어진다.

인도군 관계자는 “한겨울 기온은 영하 30~40도까지 내려갈 정도로 춥고 차가운 강풍도 매섭다”며 “11월 이후에는 일부 지역에 눈이 10m 넘게 쌓였을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새 막사에서는 전기와 물을 쓰기도 용이하고 위생 관련 시설도 갖췄다”며 “현지에 증파된 병력의 효과적인 활동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도군은 또 겨울 고글, 방한 장갑, 오리털 재킷, 침낭 등 월동 장비들을 이 지역에 주둔한 군인들에 보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이 지원한 특수 방한 장비 1만5000세트도 배포됐다.

라다크 일대는 강추위와 폭설로 겨울에는 외부와 연결되는 도로도 차단되는 일이 잦아 주둔군에게는 전투보다 생존이 더 중요한 곳이다. 특히 대치 중인 중국군에 비해 동계 주둔 인프라가 부족한 인도군은 불리한 상황에 놓여 있었다.

라다크 일대에서 영토 분쟁 중인 중국과 인도는 국경선을 확정하지 못한 채 LAC를 경계로 현재까지 맞서 있다. 1962년 이곳에서 전쟁까지 치렀던 양국은 최근 국경 지대 긴장 완화에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나 양측 모두 군대는 철수시키지 않아 장기 대치 국면이 이어지고 있다.

올해만 해도 지난 5월 판공호수 난투극, 6월 갈완 계곡 몽둥이 충돌이 일어나는 등 라다크 지역은 중국-인도 국경 분쟁의 화약고로 불린다. 양측 군대는 LAC 인근에 병력 증원은 물론 미사일, 탱크, 전투기 등 중무장 화력도 증강했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5:32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5:32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5:32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5:32 04/12
  • 금 : 60.94하락 0.315:32 04/12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