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예 사재기 논란 심경… "지옥 같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재기 논란에 휩싸였던 송하예가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사진=언니한텐 말해도 돼 제공
사재기 논란에 휩싸였던 송하예가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사진=언니한텐 말해도 돼 제공

사재기 논란에 휩싸였던 송하예가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가수 송하예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1위 가수가 되긴 싫어요’라는 사연이 도착했다. 그는 “저는 8년 차 가수입니다. OST만 30곡 넘게 작업하다가 싱글앨범이 1위하며 대박이 났다. 하지만 저에게 지옥이 시작됐다”며 “제 노래가 1위하지 않았으면”이라고 말했다.

곧이어 등장한 송하예는 “순위가 높을수록 악플이 달리고 아무리 말해도 믿어주지 않으니까. 이번 노래가 이슈가 안 되니까 안도가 되더라”고 말했다.

송하예는 “무명 생활 6년에 갑자기 노래가 잘 되니까 비정상적인 루트로 잘 됐다, 사재기다, 기정사실처럼 보이게 됐다. 소송까지 갔는데 무혐의가 됐고 허위사실 이야기 한 사람이 벌금형까지 받았는데 그래도 거짓말이라고 하시더라”고 고백했다.

송하예는 “아직까지도 계속 악플이 달리고 있다”며 “차라리 외모 악플은 낫다”고 했다. 김원희는 “정면돌파하는 수밖에 없다. 악플러를 내 팬으로 만들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열심히 해서 1등 2번만 하자”고 응원했다.

이지혜는 “1위 한번 했다고 또다시 할 수 있다는 보장이 없다. 그러면 내 평생 1위가 다시 없을 수 있다. 그러면 너무 슬픈 건 그때 1위를 못 누리는 게 슬프다. 누렸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송하예는 “너무 위로가 됐다. 1년간의 상처가 좀 많이 아문 것 같다”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69.70상승 0.6211:45 04/14
  • 코스닥 : 1013.79상승 3.4211:45 04/14
  • 원달러 : 1119.50하락 6.411:45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1:45 04/14
  • 금 : 61.58상승 0.4811:45 04/14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