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인수, 주주들이 판단해달라" KCGI, 임시주총 소집 요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측과 경영권 다툼을 벌이고 있는 KCGI 3자연합 측이 한진칼에 임시 주주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사진=뉴시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측과 경영권 다툼을 벌이고 있는 KCGI 3자연합 측이 한진칼에 임시 주주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사진=뉴시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측과 경영권 다툼을 벌이고 있는 KCGI 3자연합 측이 한진칼에 임시 주주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20일 항공업계와 '뉴스1' 단독보도에 따르면 KCGI 주주연합 측은 전날(19일) 임시 주주총회를 소집해달라고 요구하는 내용의 서류를 한진칼 이사회에 보냈다. KCGI는 최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반도건설 등 주주연합 주체들에게 임시 주주총회 소집에 대한 의견을 구해 이 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분 46.71%의 KCGI 주주연합 측은 임시 주주총회가 소집되면 조 회장 측(42.39%)에 속하지 않는 주주들에게 대한한공의 아시나아항공 인수에 대한 의견을 물을 계획이다.

상법상 발행주식 총수의 100분의 3이상에 해당하는 주식을 지닌 주주는 임시 주주총회 소집을 이사회에 요구할 수 있다. 이사회가 임시 주주총회 소집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수 있지만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 일부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 만큼 이사회가 거부할 경우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만약 이사회가 거부하더라도 법원의 허가를 받으면 임시 주주총회를 소집할 수 있다. 법원은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45일 내에 임시 주주총회를 승인해줘야 한다.

KCGI 주주연합 측은 합병 소식이 전해진 이후부터 인수 반대 의사를 밝혀왔다. KCGI 측은 이번 합병을 두고 '국민혈세를 이용한 조원태 회장의 경영권 방어'라고 단정지었다. 지난 19일 KCGI는 입장문을 통해 "지난 16일 결정된 한진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해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결정에 지난 18일 법원에 신주발행금지가처분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한진칼 이사회가 현재 지분구도를 크게 변동시킨다는 우려에서다.

이와 관련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한때 빅2 경쟁이 유리하다고 했지만 환경이 변화했다"며 "이 대로 가면 공멸이기 때문에 양사가 합쳐서 국제경쟁력 높이는 것만이 항공운송업 살아날 기회며 시간이 많지 않다"고 강조했다.

산은의 5000억원 규모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대금 납입일은 다음달 2일, 3000억원 규모 교환사채(EB) 대금 납입일은 같은달 3일인 만큼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다음달 1일까지 법원의 결정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