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60분' PD는 왜 '아프리카 톤즈'로 떠났을까

[피플] 영화 '부활' 구수환 감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세상에서 가장 어둡고 낮은 곳, 아프리카 수단의 작은 마을 ‘톤즈’. 한 남자가 그곳에 꼭 가야겠다고 하자 주변 사람들이 손사래를 치며 말했다. 60년 가까이 이어진 내전과 지독한 가난해 시달려 온 곳. 왜 하필 그곳이냐고. 질문에 대한 그의 답은 이랬다. “아름다운 향기에 이끌려서….” 어릴 때 집 근처 고아원에서 본 수녀들의 사랑과 자갈치 시장에서 고생하며 10남매를 키운 어머님의 헌신적인 삶이 그를 이끌어준 ‘아름다운 향기’라고 했다.

#. ‘남수단의 슈바이처’라 불리던 고 이태석 신부의 이야기다. 성직자이자 의사였던 그는 전쟁의 고통과 굶주림으로 신음하던 톤즈에 정착해 병원과 학교를 짓고 봉사하는 삶을 살았다. 그의 움막 진료소에는 매일 200~300명의 마을 주민이 찾아와 병을 치료했고 좁은 교실에는 100명이 넘는 인원이 모여 글을 익혔다. 총소리가 난무하던 톤즈에 악기 소리가 울려 퍼진 것도 그를 통해서다. 암으로 이 신부가 세상을 떠난 지 10년. 더 이상 그를 볼 순 없지만 그가 남긴 발자취는 아직까지도 많은 이들의 마음속에서 되새겨지고 새롭게 그려지고 있다.


구수환 감독이 남수단 톤즈마을 관계자들과 함께한 모습. (필름 왼쪽부터) 영화 <부활> 포스터, 고 이태석 신부의 제자인 벤자민 구어켄이 진료하는 모습, 생전 이태석 신부가 남수단의 여성들이 아이를 낳다 죽어가자 대처할 수 있는 산파를 양성하기 위해 사람을 모으고 훈련하던 모습/사진=이태석 재단
구수환 감독이 남수단 톤즈마을 관계자들과 함께한 모습. (필름 왼쪽부터) 영화 <부활> 포스터, 고 이태석 신부의 제자인 벤자민 구어켄이 진료하는 모습, 생전 이태석 신부가 남수단의 여성들이 아이를 낳다 죽어가자 대처할 수 있는 산파를 양성하기 위해 사람을 모으고 훈련하던 모습/사진=이태석 재단
고 이태석 신부의 일대기를 두 편의 영화로 탄생시킨 구수환 감독. 그 역시 이태석 신부를 기리는 사람 중 한명이다. 이 신부의 삶을 세상에 알리는 전파자라는 표현이 더 알맞다. 구 감독은 “영화를 통해 특히 사람이 주는 영향력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30년 넘게 KBS 탐사보도프로그램 ‘추적60분’ PD로 일하면서 사회 부조리를 파헤쳐오던 구 감독이 2007년 이 신부와 그의 제자들을 처음 보고 느낀 것도 같은 맥락이다. ‘세상을 밝히는 힘’이다.



톤즈에 뿌린 사랑의 씨앗… 꽃으로 피다 



“I feel your pain(당신의 고통을 함께 느낍니다). 미국 대통령선거의 승패를 가른 것은 바로 공감 능력이었어요. 그동안 80여개 나라를 다니면서 정치인·기업인·기자·종교지도자·교육자 등을 다양하게 취재했죠. 존경받는 사람의 공통점이 있는데 바로 공감 능력이 뛰어나다는 겁니다. 이태석 신부는 그중에서도 탁월한 공감 능력을 가진 분이시죠. 그의 아름다운 삶을 통해 공감의 위대함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후속작 ‘부활’은 그렇게 탄생했다. 10년 전 개봉한 ‘울지마 톤즈’가 이태석 신부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라면 ‘부활’은 이 신부의 사랑과 헌신이 어떻게 뿌리내렸는지 그리고 이 신부를 롤모델로 삼아 온 제자들이 어떻게 성장했는지 담아냈다.

이태석 신부가 생전 톤즈마을 아이들과 함께한 모습/사진=이태석 재단
이태석 신부가 생전 톤즈마을 아이들과 함께한 모습/사진=이태석 재단
구 감독은 수십만 ㎞에 달하는 수단과 에티오피아 거리를 오가며 곳곳에 흩어져 있는 이 신부의 제자들을 찾아냈다. 이들을 찾아내는 과정에서 죽을 뻔한 고비도 있었지만 성인으로 만난 그의 제자들은 또 다른 희망을 말하고 있었다고 구 감독은 말했다.

당시 9~10살의 어린 남수단 아이들은 어엿한 의사와 약사로 성장했다. 기자와 공무원이 된 친구도 있고 한국에서 학업을 이어간 학생도 있었다. 놀라운 점은 구 감독이 만난 이 신부의 제자 70명 중 45명이 의과대학을 다니거나 의사 가운을 입었다는 것. 이들은 모두 ‘제2의 이태석’이 돼 그와 같은 봉사하는 삶을 살아가고 있다는 것이었다.

“신부님의 제자들이 한센인 마을에서 의료봉사를 하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한센인은 이 신부가 생전에 가장 관심을 갖고 보살폈던 사람들이거든요. 이 신부가 톤즈를 떠난 후 아무도 찾지 않아 고통 속에 살고 있었는데 제자들이 그 빈자리를 대신하고 있던 거죠. 그 모습을 보는데 마음이 정말 뭉클했어요. 그리고 마치 이 신부가 부활했다는 생각을 하게 됐죠. 그래서 영화 제목이 ‘부활’입니다.”

의사가 된 이태석 신부의 제자들이 의료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사진=이태석 재단
의사가 된 이태석 신부의 제자들이 의료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사진=이태석 재단
인물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특성상 구 감독은 객관적인 사실화에 집중했다. 제작·편집을 하면서 관객의 감정을 인위적으로 끌어내지 않기 위해 특히 신경 썼다고 한다. 원고량을 줄이고 내레이션도 성우 대신 구 감독이 직접 했다.



섬김의 리더십… 아름다운 향기로 남는 사람




섬김의 리더십. 구 감독은 이 신부가 톤즈에서 일군 삶을 이렇게 정의했다. 남 앞에서 눈물 흘리는 것을 수치로 여긴다는 남수단의 딩카족 후예가 이 신부를 기리며 뜨거운 눈물을 흘리는 것도, 인종·종교·이념을 초월한 많은 이들이 이 신부의 삶에 빠져드는 것도 모두 ‘섬김의 리더십’에서 비롯됐다고 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영화관을 찾는 관객 수가 줄었지만 구 감독은 언택트 상영회·무료 강연·찾아가는 영화관 등 다양한 형식으로 대중을 만나 섬김의 리더십을 알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주민의 이야기를 귀담아듣고 진심으로 대하며 욕심을 버리고 공동체의 삶을 중시하는 것이 바로 이 신부의 삶이죠. 오늘날 어려운 현실 속에 섬김의 리더십이 퍼져나간다면 어떨까. 개인의 행복은 물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 하는 확신이 들어 많은 이들에게 이 신부의 삶을 알리고 있어요.”

구수환 감독 톤즈 마을 관계자들과 함께한 모습./사진=이태석 재단
구수환 감독 톤즈 마을 관계자들과 함께한 모습./사진=이태석 재단
영화는 구 감독의 삶도 많이 바꿨다. 영화화의 인연으로 이태석 재단 이사장으로 활동 중이며 섬진강 폐교에서 ‘봉사와 행복’의 가치를 가르치는 무료 저널리즘 스쿨 강의도 3년째 이어오고 있다.

벌써 차기작 구상도 잡혔다. 4년 뒤면 의대를 졸업하는 이 신부의 제자들 40여명이 얼마나 스승의 발자취를 따라갔을지 그 과정을 지금부터 기록해 나갈 것이라는 그는 “생각만으로도 흥분된다”며 “상영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사회적 영향력을 갖는 영화가 많이 제작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나를 위해 울지 마, 네 이웃을 위해 울어줘.” 이태석 신부의 마지막 가르침 역시 구 감독이 담아낸 두 편의 영화 속에 그가 말한 아름다운 향기가 되어 남아있다. 앞으로 나올 영화 또한 이 신부의 향기로 누군가의 삶을 이끌어갈 준비를 마쳤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