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캐슬 엄포 진짜였다… "인수 방해한 놈들 나와!" 법적 대응 돌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잉글랜드 프로축구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프리미어리그와 법적 분쟁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프로축구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프리미어리그와 법적 분쟁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4400억원대 인수 협상이 결렬된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원흉'으로 지목된 프리미어리그와 법적 다툼에 돌입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20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BBC'에 따르면 뉴캐슬 구단은 지난 여름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의 인수 협상을 리그 사무국이 무산시킨 데 대해 최근 법적 소송 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뉴캐슬과 프리미어리그의 법적 분쟁은 뉴캐슬 구단 서포터즈에 의해 밝혀졌다. BBC에 따르면 뉴캐슬 서포터즈 그룹 중 하나인 'NCSL'이 프리미어리그에 인수 결렬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는데 이에 프리미어리그 법적 대리인 측이 '해당 문제에 대해 이미 구단과 법적 분쟁 중이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캐슬 구단은 이에 대해 프리미어리그에 답변을 요구한 상태다. 다만 프리미어리그는 입장을 요구한 BBC에 추가적인 코멘트를 남기지는 않았다.

뉴캐슬은 지난 4월 여러 투자자가 포함된 컨소시엄과 인수 협상에 돌입했다. 해당 컨소시엄은 중동 투자 전문가인 금융중개사 아만다 스테이블리를 주축으로 루벤 형제 등 거대 투자자들이 참가해 주목을 받았다.

특히 사우디 국유 펀드인 공공투자펀드(PIF)도 컨소시엄에 투자하며 소위 '잭팟'이 터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PIF는 사우디의 실권자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가 대표를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우디 왕가의 재산이 1조3000억파운드(한화 약 1926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PIF가 뉴캐슬을 사들이면 막대한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는 장밋빛 미래가 연달아 제시됐다. 현지 매체들을 종합하면 컨소시엄은 뉴캐슬 인수에 3억파운드(한화 약 4448억원)를 투자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후 수개월을 끌던 뉴캐슬 인수전은 지난 7월 PIF가 컨소시엄에서 발을 빼면서 돌연 백지화됐다. 당시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컨소시엄이 '소유주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하는 만큼 절충안을 제시했으나 컨소시엄 측에서 이를 거절하며 인수 협상이 무산됐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