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간부들에 돈봉투' 보도에 "제목장사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지난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사진=뉴스1 박세연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지난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사진=뉴스1 박세연 기자
법무부 검찰국장이 검찰 간부들에게 '돈봉투'를 지급했다는 보도에 대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신문의 제목 왜곡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추 장관은 2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특활비' 트집 잡더니... 추미애 심복, 간부들에 돈봉투'라는 제목의 조선일보 기사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이같은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추 장관은 "제목이 사실과 전혀 다를 경우 독자들은 제목만 보고 지나칠 때가 많고 제목을 사실로 받아들이게 된다"면서 "조선일보의 오늘 아침 보도는 참으로 경악스럽다"고 비판했다. 특히 "언론의 생리를 아는 분들은 '제목장사'라고 한다"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추미애 법무무 장관이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선일보의 보도를 비판했다. /사진=추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미애 법무무 장관이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선일보의 보도를 비판했다. /사진=추 장관 페이스북 캡처
이날 조선일보는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이 지난 10월 검찰 간부 20여명에게 1인당 50만원씩 현금을 '금일봉' 형태로 지급했다고 보도했다. 특수활동비가 비목에 맞지 않게 격려금 차원에서 사용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이에 추 장관은 "법무부 검찰국은 일선의 예산을 지도감독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로, 당연히 수령자는 특수활동비 목적에 사용해야 하고 그것은 사후 회계감사와 점검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추 장관은 특활비를 남용했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대검 감찰부 감찰을 지시했다. 법무부는 지난 19일 윤 총장 대면조사를 계획했다가 취소했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의 특활비 감사와 관련한 보도 내용에 대해 "예산의 지도감독권한을 가진 장관의 정당한 직무수행이다. 이를 총장 특활비 '트집'이라고 버젓이 단정짓는 것도 매우 공격적이고 감정적인 표현"이라면서 조속한 시정을 요구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8:01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8:01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8:01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8:01 12/01
  • 금 : 47.02하락 0.1118:01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