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극찬한 '리제네론' FDA 긴급사용 승인… 진짜 관련주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제네론 연구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관련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리제네론 연구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관련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생명공학회사 리제네론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에 대해 긴급 사용승인을 내주면 바이오기업 '리제네론'에 관심이 쏠린다.

21일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FDA는 리제네론 항체치료제 'REGN-COV2'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사용대상은 12세 이상의 경증 또는 중간 정도의 증상을 보이는 코로나19 환자로 65세 이상 고위험군에게도 'REGN-COV2'의 긴급사용을 허가했다. 

FDA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환자들을 상대로 한 임상시험에서 이 약물을 투여한 고위험군 환자들은 위약을 투약한 대조군과 비교해 투약 시작 28일 이내에 코로나19 증상으로 입원하거나 응급실에 가는 비율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약은 특히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19 치료에 활용돼 주목받았다. 당시 트럼프는 이 약을 투약받고 "즉각 상태가 좋아졌다"며 극찬한 바 있다.

동시에 리제네론과 리제네론 관련주도 이목을 끌고 있다. 리제네론 파마슈티컬스는 심각한 의료 조건의 치료를 위해 약물을 발견, 발명, 개발, 제조와 상용화하는 바이오의약품 회사다. 국내에선 다소 생소하지만 글로벌 혁신기업 상위 5위권에 들어 있다. 나스닥에 상장돼 있는 리제네론의 시가 총액은 약 600억달러(약 70조원) 수준이며 지난해 79억달러(약 9조5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국내에서는 신라젠과 병용임상을 진행한 회사로 알려져 있다. 이 회사는 지난해 피부편평세포암종에 먼저 허가를 받은 면역항암제 리브타요의 적응증을 확대하기 위해 신라젠의 펙사벡과 병용요법으로 신장암 임상을 진행 중이다. 신장암을 대상으로 한 공동임상을 지난 2016년 리제레논이 신라젠에 제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선 많은 회사가 리제네론 관련주로 거론되고 있지만 직접적인 연관성을 가진 회사는 신라젠 뿐이라고 입을 모은다. 지난달 초 트럼프 대통령 퇴원 소식이 알려지며 셀트리온 주가가 급등했지만 이 역시 백신과 치료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영향으로 분석됐다.

업계 관계자는 "셀트리온은 리제네론과 직접적 연관성이 없지만 백신 관련주로 언급되며 상승세를 탔다"며 "공식적인 파트너사로는 신라젠이 유일하다"고 말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