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직원 '코로나 확진'에… LG그룹, 트윈타워 직원 70% '재택 전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여의도 LG 본사 표지석/사진=뉴시스
서울 여의도 LG 본사 표지석/사진=뉴시스
LG그룹 주요 계열사가 입주한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LG그룹이 오늘(23일)부터 강도 높은 대응에 들어갔다.

재계에 따르면 지난 20일 트윈타워 동관에 근무 중인 LG화학 한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LG화학은 해당 직원의 검사결과를 확인한 즉시 근무하던 층을 폐쇄하고 긴급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같은 층 근무자 160여명에 대해서는 진단검사를 받고록 했다. 이들의 검사 결과는 오늘 나올 예정이다. 

LG그룹은 트윈타워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오늘부터 그룹 차원의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트윈타워 내 LG직원 70%가 재택근무로 전환된다. 단체행사나 회식도 금지된다. 국내외 출장과 외부 업무미팅도 제한되며 10인 이상 모이는 회의도 금지된다. LG그룹은 3단계를 1주일간 적용하기로 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