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대한민국 검사야"…이재명, "오랜 막강한 특권구조가 욕망·부패 만들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재명 경기도지사. / 사진제공=경기도
애재명 경기도지사. / 사진제공=경기도
"견제와 균형의 원리로 법대로 원칙대로 세상이 굴러갔다면 이런 명 드라마도 탄생하지 않았겠지만, 극 중 이창준 검사와 황시목 검사의 고뇌 양상은 우리 사회가 제대로 된 검찰개혁을 이뤄냈다면 이렇게 극단으로 치닫지 않았을 것입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일 SNS를 통해 "'비밀의 숲'이 '진실의 숲'이 되려면 정의롭든 세속적이든 특정 검사 개개인의 성정과 무관하게 적절한 힘의 균형을 갖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뒤늦게 드라마 '비밀의 숲' 시즌1을 몰아봤다. 안 봤으면 억울할 뻔했다"며 감상의 평을 올리고 "우리나라만큼 검사가 주인공인 영화나 드라마가 많은 나라도 없을 것"이라며 "때로는 기득권을 단죄하는 정의로운 검사로, 때로는 비리와 갑질을 일삼는 부패 검사로 등장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공통점이 하나 있다. 정의로운 검사든 악질 검사든 아주 강한 특권적 힘을 갖고 있다는 점"이라며 "'나 대한민국 검사야'라는 말이 거의 빠짐없이 나오는 이유가 여기에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개연성 있으면서도 빠른 전개는 물론, 배우들의 연기를 평가와 함께 본격 검경수사권 갈등을 다룬 시즌2에 기대감을 나타내며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수사와 무관한 약점을 찾아낼 수 있고 언론을 이용해 모욕주기도 가능하며 경제 권력과 유착하여 봐주는 것에 더해 여타 공무원들을 하대하는 장면도 흔하게 나온다"며 "문화 콘텐츠의 특징이 그러하듯 그만큼 우리 사회의 오래된 풍조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비밀의 숲' 시사점은 분명…힘의 균형 갖춘 구조 만들어야"


특히 그는 "동시에 이 문화 콘텐츠들이 시사하는 점은 분명하다. 정의롭든 세속적이든 특정 검사 개개인의 성정과 무관하게 적절한 힘의 균형을 갖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는 점"이라며 "우리 사회 일부 검사들이 황시목 검사와 같은 정의로운 검사이지 않은 것이 문제가 아니라, 오래도록 내려온 막강한 특권의 구조가 비릿한 욕망과 부패를 만들어낸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견제와 균형의 원리로 법대로 원칙대로 세상이 굴러갔다면 이런 명 드라마도 탄생하지 않았겠지만, 극 중 이창준 검사와 황시목 검사의 고뇌 양상은 우리 사회가 제대로 된 검찰개혁을 이뤄냈다면 이렇게 극단으로 치닫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8.71상승 0.4618:01 12/04
  • 금 : 48.06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