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러블 메이커' 된 김연경 "세리머니 논란 이후 자제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구 여제' 김연경(흥국생명)이 강력한 스파이크를 내리 꽂은 뒤 보여주는 호쾌한 액션이 줄어들었다. /사진=뉴스1 민경석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흥국생명)이 강력한 스파이크를 내리 꽂은 뒤 보여주는 호쾌한 액션이 줄어들었다. /사진=뉴스1 민경석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흥국생명)이 강력한 스파이크를 내리 꽂은 뒤 보여주는 호쾌한 액션이 줄어들었다.

앞서 지난 11일 김연경은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의 경기(3-2 승)에서 5세트 막판 분에 못 이겨 네트를 잡아당기는 액션으로 논란을 불러 일으킨 것. 당시 김연경에게 경고를 주지 않았던 강주희 심판이 한국배구연맹(KOVO)으로부터 30만원 징계를 받았다.

김연경은 2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여자부 2라운드에서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무려 17점을 올리며 세트스코어 3-0의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김연경은 "다들 아시겠지만 GS칼텍스전 이후 논란이 있었고 지금도 계속 얘기가 나오고 있다"면서 "신경이 안 쓰인다면 거짓말이다. 여러 가지로 힘들었지만 최대한 신경 안 쓰려고 노력하고 있다. 주변에서 많이 도와주셔서 잘 버티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도 스파이크 후 포효하는 모습이 많이 사라졌다는 평을 받았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