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될순없어' 최양락, 김학래 대머리 놀림에 결국 김치 따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최양락이 결국 깐족거림 끝에 김학래에게 김치 따귀를 맞았다.

22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김학래에게 김치 따귀를 맞는 최양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양락 팽현숙 부부와 김학래 임미숙 부부는 합동 김장에 나섰다. 김학래와 임미숙이 최양락의 집을 찾았고, 이때 팽현숙은 새벽에 집을 찾은 최양락과 부부싸움을 벌여 분위기가 냉랭해졌다.

본격적인 김장이 시작되면서 최양락의 깐족거림까지 시작됐다. 최양락은 김학래에게 대머리라고 놀리기 시작했고, 결국 김학래는 김장 중이던 김치를 최양락에게 던지기까지 했다.

그러면서 김학래는 "이때까지 최양락한테 물건 던진 사람의 심정을 다 알겠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