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피겨스타' 메드베데바, 코로나19 확진 판정

러시아 언론 보도…"현재 모스크바서 격리된 채 치료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러시아). 뉴스1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러시아). 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피겨 싱글 은메달리스트인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21·러시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가제타 등 러시아 현지언론은 22일(한국시간)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메드베데바가 격리돼 치료를 받는 중"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인 메드베데바는 세 차례 진단검사를 진행했고 그중 한 차례에서만 양성 반응이 나왔다.

하지만 이후 계속 의심 증상이 나타났고 결국 추가 검사에서 다시 한 번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현재 모스크바에 머물고 있는 메드베데바는 격리된 상태로 치료를 받는 중이다.

이에 따라 메드베데바는 20일부터 22일까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20-202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시니어그랑프리 5차 대회에 불참했다.

한편, 메드베데바와 함께 에테리 투트베리제 코치의 지도를 받는 안나 슈체르바코바 역시 폐렴 증상을 보이고 있어 러시아 피겨계 전체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