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SK하이닉스 나란히 3%대 상승… 업황 개선 기대감 반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각사
사진=각사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내년도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감에 3%대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23일 오전 10시29분 기준 삼성전자는 전일 대비 2200원(3.4%) 오른 6만6900원으로 거래되고 있다. 지난 17일 기록한 장중 역대 최고가 6만7000원에 근접했다.

SK하이닉스도 3100원(3.2%) 오른 9만9900원으로 거래되고 있다. 52주 신고가(10만6000원)에 다가서고 있다.

최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내년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감에 상승세를 보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운호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오는 2021년 D램은 공급부족 현상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투자 부진으로 2021년 실리콘 웨이퍼(Wafer) 공급 증가는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이지만, 모바일, 서버 수요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8:03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8:03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8:03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8:03 09/28
  • 금 : 76.17상승 1.418:03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