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BMW 제쳤다… 글로벌 전기차 점유율 '4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기아자동차가 글로벌 전기차(순수전기차+플러그인하이브리드 기준) 시장 점유율 4위를 기록했다. 기아차의 콘셉트 전기차 '이매진 바이 기아'의 양산형에는 새로운 엠블럼이 적용될 예정이다. /사진=기아차
현대·기아자동차가 글로벌 전기차(순수전기차+플러그인하이브리드 기준) 시장 점유율 4위를 기록했다. 기아차의 콘셉트 전기차 '이매진 바이 기아'의 양산형에는 새로운 엠블럼이 적용될 예정이다. /사진=기아차
현대·기아자동차가 글로벌 전기차(순수전기차+플러그인하이브리드) 시장 점유율에서 BMW를 앞질렀다.

23일 자동차 배터리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올 들어 1~9월까지 전 세계(77개국) 시장에서 전기차 13만대를 판매해 시장 점유율 7.2%로 글로벌 순위 4위를 기록했다.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40.7% 증가했고 점유율은 지난해 5.7%에서 1.5%포인트(p) 늘었다. 기아차 니로 EV와 현대차 코나 EV 등 주력 모델들의 판매 호조로 판매량과 점유율 모두 증가했다.

SNE리서치 관계자는 "현대·기아차는 유럽 시장 호조 속에 미국과 중국 시장도 3분기부터 본격적으로 회복되면서 자동차 판매량이 증가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1위는 테슬라다. 올 들어 테슬라의 중국산 모델3 판매량이 8만대 넘게 추가되면서 전체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 19.6% 증가했다. 같은 기간 폭스바겐 그룹은 아우디 E-트론 EV와 폭스바겐 파사트 GTE, e-Up! 등의 판매 급증에 힘입어 2위에 올라섰다.
2020년 1~9월 전세계(77개국)에 판매된 전기차 판매량 추이./사진=SNE리서치
2020년 1~9월 전세계(77개국)에 판매된 전기차 판매량 추이./사진=SNE리서치

르노-닛산-미쓰비시는 르노 조에 판매 호조에도 기존 주력 모델인 닛산 리프와 미쓰비시 아웃랜더 PHEV 판매 감소로 전체 판매량이 4.6% 감소했다. 순위는 3위를 유지했다.

BMW 그룹은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판매량이 11.1% 늘었지만 점유율은 0.1% 증가에 그쳤다. BMW 그룹은 현대·기아차에 뒤이어 5위를 기록했다.

다임러 그룹도 메르세데스 벤츠 A클래스 PHEV와 GLC클래스 PHEV, EQC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 16위에서 8위로 올라섰으며 전년 동기 29위였던 PSA 그룹은 푸조 e-208과 3008 PHEV, 오펠 코르사 등의 판매 급증이 전체 판매량의 15배 이상 급성장으로 이어지면서 10위권에 안착했다.

SNE리서치 관계자는 "지난 10월 말부터 코로나 재확산에 따른 봉쇄에 들어간 유럽 시장이 변수로 등장했다"면서도 "하지만 중국과 미국의 회복세가 가속화되면서 대체로 세계 시장의 회복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관측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5:32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5:32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5:32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5:32 09/23
  • 금 : 73.30상승 0.415:32 09/23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