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광명6동 삼거리~개봉교’ 전신주 없앤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구광장 인근에 전신주 지중화 작업이 끝난 후의 모습. /사진=광명시 제공
가구광장 인근에 전신주 지중화 작업이 끝난 후의 모습. /사진=광명시 제공
내년 6월부터 광명시 ‘광명6동 삼거리에서 개봉교까지 양방향 거리’에서 전신주와 전신주에 얽힌 전선을 볼 수 없게 된다.

23일 광명시에 따르면 구도심 거리환경 개선을 위해 2차에 걸쳐 진행하고 있는 전신주 지중화사업이 내년 5월 마무리될 예정이다.

전신주 지중화사업은 광명6동삼거리에서 개봉교까지 총 1.5㎞ 도로의 양방향 전선과 통신선을 지하로 매설하는 사업으로 전신주 108개 및 가공변압기 99대, 가공전선 3.9㎞를 철거하고, 지중케이블 11.7㎞를 설치한다. 

가구광장 이전에 전신주 지중화 작업을 하기 전 모습. /사진=광명시 제공
가구광장 이전에 전신주 지중화 작업을 하기 전 모습. /사진=광명시 제공
시는 먼저 1차로 2017년 10월부터 2019년 10월까지 광명사거리에서 개봉교까지 0.7㎞ 구간 공사를 마쳤으며 2차로 나머지 광명사거리에서 광명6동삼거리 구간 0.8㎞ 공사를 지난 9월 착공해 내년 5월 완공할 계획이다. 

광명시는 교통 혼잡과 시민통행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사업 시행자인 한전과 협의해 대부분의 공사를 야간 작업(오전 2시~오전 6시)으로 진행했다. 

또한 중복공사 방지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고자 관련부서와 협의해 도로 경계석, 도로측구 및 빗물받이, 보도블록, 가로수 보호틀 등 노후 도로 시설물을 동시에 교체했다. 

현재 광명사거리부터 광명6동삼거리 양방향 1.7㎞구간의 노후 도로시설물 교체가 거의 완료되어 도로 전면재포장을 앞두고 있다. 

광명동 전신주 지중화 사업이 완료되면 도시미관 및 보행환경이 개선되고, 특히 주요상권인 광명사거리 인근 도로가 쾌적하게 바뀌어 구도심의 낡은 이미지를 벗고 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광명시는 한국형 그린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도로확장 계획이 있는 광명초등학교 앞 광이로 250m와 광명7동 새터로 400m 구간을 2021년 지중화사업 대상지로 한전에 요청했으며, 선정여부는 오는 12월 확정될 예정이다. 
 

광명=김동우
광명=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4.53상승 19.2911:08 09/27
  • 코스닥 : 1038.42상승 1.3911:08 09/27
  • 원달러 : 1175.70하락 0.811:08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08 09/27
  • 금 : 74.77상승 0.6611:08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