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 현장-본사 잇는 '스마트 기술' 이렇게 진화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HDC현대산업개발 현장 근로자가 드론을 활용해 현장 관련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사진제공=HDC현산
HDC현대산업개발 현장 근로자가 드론을 활용해 현장 관련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사진제공=HDC현산

HDC현대산업개발이 현장과 본사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시공 효율성을 높이는 스마트시스템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장 근로자의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24일 HDC현산에 따르면 올해 9월 조직개편을 통해 스마트프리콘(Pre-Con)팀을 새롭게 출범했다. 스마트프리콘팀은 착공 이전 단계부터 설계와 시공, 원가 정보를 비롯해 관련 업무를 통합 관리한다. 현장의 빌딩정보모델링(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업무를 지원하는 등 본사와 현장의 유기적 결합도 이끌고 있다.

앞으로 현장을 방문하지 않아도 발주자와 시공자, 근로자 사이에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는 단계까지 스마트프리콘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설계, 견적, 원가, 시공 각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BIM그룹을 신설, 건축물의 기획과 설계 단계부터 BIM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BIM은 건축물에 대한 모든 정보를 입체적인 3차원 영상으로 구현해 통합적인 활용이 가능한 디지털 기술이다.

설계도면의 작성 기간을 단축하고 위험요소를 사전에 인지하며 설계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다.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오차와 하자, 공기 지연이 감소해 품질이 획기적으로 향상된다.

시범 운영하던 시공책임형 건설관리(CM) 생산체계도 모든 현장으로 확대 시행해 업무 프로세스를 변화시킬 계획이다. 현장 구성원들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꿈의숲아이파크 현장에 근무 중인 양지훈 매니저는 “BIM을 잘 활용하면 설계, 견적, 원가, 시공성 검토를 유기적으로 통합할 수 있어 최적화된 업무수행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청주가경아이파크4단지 현장의 백승훈 매니저는 "새로 도입된 CM형 체계가 예전보다 관리 측면에서 수월하고 효율성 또한 우수하다"며 "점차 새로운 시도를 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