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퇴 요구한 황운하 "스스로 물러날 인성 못 갖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책임있는 공직자라면 스스로 물러나는 게 마땅한 도리"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사진=뉴스1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책임있는 공직자라면 스스로 물러나는 게 마땅한 도리"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사진=뉴스1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책임있는 공직자라면 스스로 물러나는 게 마땅한 도리"라며 총장직 사퇴를 요구했다.

황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이 정치의 한복판으로 들어와 있다. 언제까지 이런 비정상적인 상황을 방치할 수는 없다. 안타깝게도 (윤 총장은) 그럴(스스로 물러날) 정도의 인성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신의 과거를 떠올리며 윤 총장을 비판했다. 20년전 그가 일선 형사과장였던 시절 스스로 의인으로 여기며 상사의 부당한 압력에 맞서려고 했던 심리가 있었음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이후 부족함을 깨우치기 시작했고 주어진 권한을 절제해서 사용해야 한다는 겸손을 배웠다"고 말한 뒤 "일선서 형사과장의 알량한 권한으로도 이런 위험한 생각을 하게 되는데 일국의 검찰총장이 미성숙한 인격으로 수사만능주의에 빠지면 얼마나 위험하겠냐"며 윤 총장을 비판했다. 

황 의원은 검찰 수사가 정치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이 권력형 부패비리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를 펼친다면 어느 누구도 이를 방해할 수 없을 것"이라며 "그러나 수사대상이 살아있는 권력이라고 해서 털어서 먼지내기식의 과잉수사 또는 짜맞추기 수사가 정당화될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의 원인을 윤 총장에게 돌렸다. 황 의원은 "윤 총장의 취임 이후 그의 분별없는 검찰권 행사로 인해 나라가 둘로 쪼개졌다"며 "법무부 대 검찰, 추미애 대 윤석열로 극단적으로 양분돼 있다"고 지적했다.

황 의원은 "남은 것은 그가 법과 원칙을 내세워 타인에 대한 무분별한 공격을 감행한 것과 똑같이 그에 대한 감찰권, 수사지휘권, 인사권을 활용해서 합법적으로 그의 폭주를 멈추게 하는 방법뿐"이라며 "그게 민주주의"라고 강조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25.18하락 15.3315:05 09/23
  • 코스닥 : 1037.53하락 8.5915:05 09/23
  • 원달러 : 1178.30상승 3.315:05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5:05 09/23
  • 금 : 73.30상승 0.415:05 09/23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