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SNS 글서 ‘사망설’ 확산… 지인은 “사실무근” 진실공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윤지오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24일 의문의 메시지가 게재됐다. /사진=윤지오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윤지오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24일 의문의 메시지가 게재됐다. /사진=윤지오 인스타그램 캡처
고(故) 장자연 사건에 대해 증언한 뒤 후원금 사기 의혹 등이 불거져 국제수배를 당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씨의 사망설이 불거졌다. 다만 윤씨의 지인을 자처한 이가 이를 사실이 아니라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24일 오전 윤씨의 인스타그램에는 "안녕하세요. 지오의 가족입니다. 우리 지오 부디 편하게 쉴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많이 여리고 예쁜 아이입니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게시자는 이와 더불어 "이곳은 추억을 보관하는 곳으로 두겠다"며 "추측성과 악성댓글을 정중히 자제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글이 올라오자 일부 팬들 사이에서는 '윤씨가 사망한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왔다.

하지만 윤씨의 지인을 자처한 한 누리꾼은 "통화해서 무사한 것을 확인했다"며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돼 현재 전문가를 통해 복구를 시도하고 있다. 누가 이토록 악랄한 짓을 했는지 밝혀내 반드시 처벌받게 하겠다"고 상반된 주장을 펼쳤다.

현재 인스타그램을 제외한 윤씨의 다른 SNS 계정에는 이와 관련한 별다른 소식이 전해지지 않고 있다.

윤씨는 고 장자연씨 사건의 증인으로 나섰다가 후원금 사기 혐의 등으로 피소됐다. 검찰은 윤씨가 해외로 출국한 사실을 확인한 뒤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에 수배를 요청, 현재 '적색수배'가 내려진 상태다.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