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역 여자화장실에 빨간 치마 입은 남성…현장 체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은 목동역 여자화장실에 치마를 입은채 숨어있던 남성을 전날 체포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뉴스1
경찰은 목동역 여자화장실에 치마를 입은채 숨어있던 남성을 전날 체포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뉴스1
치마를 입은 한 남성이 지하철 5호선 목동역 여자화장실에 숨어있다가 발각돼 경찰에 붙잡혔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양천경찰서는 전날 빨간색 치마를 입고 목동역 여자화장실에 들어가 문을 잠근 채 있었던 A씨를 ‘성적 목적을 위한 공공장소 침입 행위’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했다.

역 관계자는 이날 오전 9시12분쯤 여자화장실에 남자가 있다는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이어 A씨를 오전 9시20분쯤 화장실에서 나오게 했다.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한 경찰에 따르면 당시 그는 만취 상태였다.

양천경찰서에서 체포된 A씨는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철경찰대에 인계돼 조사를 받았다.

현재 경찰은 그의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는 한편 불법 촬영 여부에 대해서도 확인하고 있다.
 

이나연
이나연 lny6401@mt.co.kr  | twitter facebook

온라인뉴스팀 이나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