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하요구권 안내 책임, 임직원 아닌 '보험사'에 묻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험회사가 고객에게 금리인하요구권을 안내하지 않으면 임직원이 아닌 보험회사에 과태료가 부과된다.사진은 금융위원회./사진=뉴스1
보험회사가 고객에게 금리인하요구권을 안내하지 않으면 임직원이 아닌 보험회사에 과태료가 부과된다.사진은 금융위원회./사진=뉴스1

앞으로 보험회사가 고객에게 금리인하요구권을 안내하지 않으면 보험회사 임직원이 아닌 보험회사에 과태료가 부과된다.  

금융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의 보험업법 시행령 개정안이 24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보험회사가 금리인하요구권을 알리지 않을 경우 보험회사의 발기인, 이사 등에 최대 1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됐으나 앞으로는 보험회사에 과태료가 부과된다. 

상호저축은행법, 여신전문금융업법은 과태료 부과대상을 금융회사로 규정한 반면 보험업법은 발기인, 이사 등으로 규정해 형평성에 맞지 않고 보험회사 임직원에게 부담으로 작용해서다. 

신용카드사에 대한 보험모집 비중 규제인 '25%룰'이 단계적으로 적용된다. 25%룰은 카드사가 모집하는 연간 보험상품 판매액 중 특정 보험회사의 비중이 25%를 초과할 수 없도록 제한하는 규제다. 

금융위는 내년 66%를 시작으로 ▲2022년 50% ▲2023년 33% ▲2024년 25% 등 단계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또 보험요율 산출기관인 보험개발원의 업무에 차량정보 관리와 자동차보험 관련 차량수리비 연구가 추가된다. 차량정보 전산망을 구축하면 정확한 보험금을 지급하고 수리기간도 줄어들 전망이다. 

이번 시행령은 공포한 날부터 시행된다.

./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