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산후조리원, '딱풀이 미스터리' 드디어 풀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드라마 '산후조리원' 딱풀이 미스터리의 비밀이 풀렸다. /사진=tvN 방송캡처
드라마 '산후조리원' 딱풀이 미스터리의 비밀이 풀렸다. /사진=tvN 방송캡처

드라마 '산후조리원' 딱풀이 미스터리의 비밀이 풀렸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연출 박수원, 극본 김지수) 7화에서는 박윤지(임화영 분)가 오현진(엄지원 분)을 위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픈 아기를 하늘나라로 떠나보낸 박윤지는 오현진을 찾아가 건우라는 이름을 제안했다. 다음날 딱풀이의 이름이 라온으로 바뀌어 있자 박윤지는 오현진에게 다가가 “건우라는 이름이 얼마나 좋은 이름인데. 왜 바꿨냐”며 분노했다. 

현진은 “남편이 지어줬다. 그런데 아이 이름은 부모가 지어주는 게 맞지 않냐”고 황당해 했다. 방으로 돌아온 윤지는 “엄마도 아니면서, 엄마 같지도 않으면서”라고 소리쳤다. 윤지 아이의 태명은 오현진의 아이와 같은 딱풀이였고 자신의 육아일기에 ‘딱풀아, 엄마가 데리러갈게’라고 섬뜩하게 적었다.

박윤지는 현진에게 사과하러 와서는 건우라는 이름이 새겨진 아기옷을 선물로 건넸다. 현진은 아기옷 속에 동봉된 윤지가 쓴 메모를 보고 “그동안 선물 보낸 사람 쑥쑥이 엄마에요?”라고 물었다. 그때 윤지는 딱풀이를 안고선 “네 맞아요. 당신은 다 가졌으면서도 매일 투정만 부리잖아요. 단 한가지도 포기하지 않으면서 다 쥐고 있으면서. 나는 아무것도 없어요”라고 소리쳤다. 이어 “난 다 포기하고 아이만 생각했는데도 당신이 진짜 딱풀이 엄마 자격이 있다고 생각해? 매일 복직만 생각하잖아. 꼭 딱풀이가 태어나서 불행해진 것처럼”이라고 말했다.

현진이 위험하다며 아기를 달라고 하자 윤지는 “위험해? 당신 같은 사람한테 있는 게 더 위험해. 딱풀이가 나한테 왔으면 더 좋았을 거야”라고 소리쳤다. 이때 최혜숙(장혜진 분)과 윤지의 남편이 들어왔고 “딱풀이 엄마 그만해요”라며 말렸다. 윤지는 딱풀이를 넘긴 뒤 남편의 품에 안겨 오열했다.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 현진이 재난 같은 출산과 조난급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함께 성장해 나가는 격정 출산 느와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23:59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23:59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23:59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23:59 01/19
  • 금 : 55.19상승 123:59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