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에 대한 배신감에…" 박찬호 극단적 생각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 야구선수 박찬호가 선수시절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했다. /사진=축구야구말구 제공
전 야구선수 박찬호가 선수시절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했다. /사진=축구야구말구 제공

전 야구선수 박찬호가 선수시절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축구 야구 말구'에서는 박찬호가 오마이걸 승희와 명상을 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이날 박찬호는 명상을 하며 슬럼프가 찾아왔을 때를 떠올렸다. 그는 "너무 힘들 때에는 명상을 했다. 사람에 대한 배신감과 억울함으로 하루하루를 보내야 했던 적이 있었다. 심적으로 궁지에 몰려있을 때 극단적인 생각까지 한 적 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박찬호는 "작별 인사를 이 세상 사람들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문득 그 사람들에게 미안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마음속으로 그들에게 미안하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박찬호는 승희에게 "앞서 말한 '그들'은 사실 나 자신일 수도 있다"라고 덧붙이며 자기 자신을 사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승희는 "명상하면서 가족들이 많이 떠올랐다. 나중에 자기 자신한테 고맙다고 말할 때 너무 마음이 시렸다. 자신을 내려놓고 싶을 때 그 감정이 얼마나 힘들었을까. 저한테도 앞으로 그럴 날이 올지도 모른다. 그때 나를 다시 다독여 봐야겠다. 미리 해답을 찾아둔 느낌이다. 정말 감사하다"고 명상 후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23:59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23:59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23:59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23:59 01/19
  • 금 : 54.19하락 1.223:59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