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자 1명이어도 '광고'… 수익은 유튜브가 '낼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내년부터 유튜브 내 모든 영상에 광고가 게재된다는 보도가 잇따라 나왔다.  /사진=로이터
내년부터 유튜브 내 모든 영상에 광고가 게재된다는 보도가 잇따라 나왔다. /사진=로이터
내년부터 유튜브 내 모든 영상에 광고가 게재된다는 보도가 잇따라 나왔다. 지난 18일자로 새로 개정된 유튜브 약관에 따른 것이다. 그렇다면 국내에는 해당 약관이 언제부터 적용될까. 

최근 유튜브 측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공지글을 게재했다. 유튜브 측은 "유튜브 파트너 프로그램(YPP)이 아닌 채널의 모든 동영상에 광고가 등장할 수 있게 됐다"며 "우리는 점차적으로 안전한 브랜드 동영상에 광고를 게재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같은 조항을 2021년 중반부터 미국 이외의 국가에도 적용할 것임을 명시했다.

YPP란 크리에이터가 자신의 유튜브 콘텐츠에 광고를 붙여 수익을 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 가입 가능조건은 최근 12개월 간 채널 공개 동영상 시간이 4000시간 이상이고 구독자 수가 1000명을 초과해야 한다. 광고에 따른 수익은 유튜브와 콘텐츠 제작자가 나눠 가진다.

문제는 유튜브가 이 YPP 가입자의 영상 외에도 모든 영상에 광고를 게재한다는 것이다. 그동안 유튜브는 콘텐츠 제작자에게 광고 게재 선택권을 줬지만 이제부턴 그 권리를 박탈하겠다는 것이다. 졸지에 YPP 가입조건도 안되는 콘텐츠 제작자들은 '울며 겨자먹기'로 자신의 콘텐츠에 광고를 넣고 수익은 유튜브가 독식하게 됐다.

유튜브는 이같은 내용을 약관에도 당당히 명시했다. 이들은 "채널이 YPP에 있지 않기 때문에 크리에이터 수익 점유율은 없다"며 "크리에이터는 적격성 기준에 도달하면 YPP에 계속 신청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해당 약관이 국내에는 언제 적용될까. 유튜브 국내 관계자는 "미국에서 업데이트 된 내용이라 한국에도 동일 약관이 적용될 지는 이야기가 공유된 바 없다"며 말을 아꼈다.

일각에선 유튜브의 이같은 조치가 유료서비스인 '프리미엄 서비스' 가입을 유도하기 위함이라며 불만이 속출했다.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는 영상을 광고없이 볼 수 있는 유료서비스다.

이미 해당 약관이 적용된 미국 전역에선 유튜브를 향한 항의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유튜브의 약관개정이 세계 전역으로 확대되면 콘텐츠 시장에 어떠한 악영향을 미칠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또 다른 콘텐츠 시장을 찾으려는 조짐도 보인다.

미국의 한 유튜버는 트위터를 통해 "만약 유튜브가 제작자가 광고에 좋다고 생각한다면 그들에게 선택권을 줘야 한다"며 "유튜브의 선택은 옳지 않고 탐욕스럽다. 그들은 이게 제작자를 위한 것이라고 말하지만 현실은 유튜브가 제작자를 이용해 몇 센트를 버는 것으로 귀결된다"고 일갈했다. 또 다른 유튜버는 "이제 유튜브 말고 콘텐츠를 유통할 다른 방법을 찾자"고 비꼬았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