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3표차로 MVP 놓친' 루친스키 "양의지가 받아야 한다 생각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에서 NC가 4대2 완승을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시리즈 6차전 데일리 MVP를 차지한 NC 루친스키가 KBO 정운찬 총재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0.11.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2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에서 NC가 4대2 완승을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시리즈 6차전 데일리 MVP를 차지한 NC 루친스키가 KBO 정운찬 총재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0.11.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고척=뉴스1) 황석조 기자 = 3표차로 아쉽게 한국시리즈 MVP를 놓쳤지만 에이스로서 투혼을 발휘한 NC 다이노스 드류 루친스키가 "마음속으로 양의지가 받아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루친스키는 24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 6차전에 선발등판해 5이닝 6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수차례 어려움에 직면했으나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끝내 무실점 경기를 펼친 루친스키는 이날 데일리 MVP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루친스키의 활약은 비단 6차전 뿐이 아니었다. 지난 1차전에 선발등판해 5⅓이닝 5피안타 3볼넷 4탈삼진 3실점(1자책)으로 승리를 견인하더니 4차전에는 경기 후반 리드 상황에서 구원등판해 2⅔이닝 4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를 지켜낸 바 있다. 이동욱 감독의 파격 불펜기용에 루친스키도 호투로 응답한 것.

아쉽게 MVP 수상에는 실패했다. 기자단 투표 80표중 33표를 얻어 36표를 얻은 양의지에 간발의 차로 놓쳤다.

하지만 루친스키는 "(한국시리즈 MVP는) 누가 받던지 상관없다"면서 "양의지 선수가 당연히 받아야 한다고 마음 속으로 생각하고 있었다"고 속내를 전했다.

그러면서 "같이 호흡을 맞추다보면 한 번도 머리를 흔들거나 사인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 의지는 멋있는 사람"이라면서 "훌륭한 포수다. 항상 믿고 따라갔다. 힘들거나 어려운 시점마다 항상 먼저 일어나서 팀을 리드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고 칭찬했다.

루친스키는 "NC의 첫 우승을 함께 할 수 있어 감회가 새롭다. 같이 일하는 스태프들 덕분이다. 그분들이 없었다면 과연 내가 해낼 수 있었을까 싶다"고 공을 돌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67.52하락 55.0415:31 01/28
  • 코스닥 : 961.18하락 24.7415:31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5:31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31 01/28
  • 금 : 55.74상승 0.4215:31 01/28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